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7.28(수)

이동걸 산은 회장 “쌍용차 자구안 투자자 관점에서 부족”

기사입력 : 2021-06-15 01:02

(최종수정 2021-07-24 19:53)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14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쌍용자동차 자구안에 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KDB산업은행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KDB산업은행 회장이 14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통해 쌍용자동차 노사가 무급휴직 등을 골자로 한 자구안에 최종 서명한 것을 두고 비판 목소리를 냈다. 투자자 관점에서 볼 때 부족하다는 평가였다.

이동걸 회장은 “모든 것을 정부나 산업은행이 아닌 투자자 관점에서 봐야 한다”며 “아직도 잠재투자자와 쌍용차 간 투자유치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경쟁력 있는 투자자 유치와 지속가능한 사업 계획이 있어야만 금융 지원이 가능하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강조했다.

이 회장은 “자구안 가결로 최대 2년 무급휴직 등 일부 고정비 절감방안이 마련된 것은 다행스럽게 생각하나, 투자자를 설득하기엔 다소 미흡하다”며 “사업계획 없이 제시된 자구안만으로 쌍용차 경영정상화에 관한 판단을 할 수 없다”고 전했다.

또한 “쌍용차 같은 회생기업의 인수‧합병(M&A)은 법원이 관리하고, 회사와 매각주간사 주도로 투자자 유치가 진행된다”며 “현 시점에서 잠재투자자에 대해 채권단인 산업은행이 입장을 내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공익채권 중 미지급 임금 등은 회생 절차가 끝난 뒤 받겠다고 하지만, 인수자 입장에서는 과거 부실을 자신들이 메워야 한다고 생각할 수 있기에 신규 투자 유치 걸림돌이 될 여지가 있다”며 “산업은행은 책임있고 능력있는 주체가 M&A에 참여해 인수의향자들이 자구안이 반영된 사업계획을 제시하면 타당성 검토 후 금융지원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임지윤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