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7.04(월)

윤석헌, ‘LH 사태’ 북시흥농협 관련 “아직 나온 것 없어…검사 중”

기사입력 : 2021-03-30 20:16

“금소법 시행 후 일선 창구 혼선, 문제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30일 우리은행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 개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한국금융신문 권혁기 기자]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이른바 ‘LH 사태’와 관련해 “아직 나온 게 없다”며 “조금 더 검사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30일 서울 강동구 우리은행 소상공인종합지원센터 개소식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금감원은 특수본에 직원 3명을 파견해 금융권의 비주택 담보대출 실태를 점검 중이다.

윤 원장은 특수본에서 저희(금감원)의 역할이 조금 더 커질 수도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또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 후 일선 창구에서의 혼선에 대해서는 준비기간이 짧았던 부분이 있지만 금융위원장이 (금소법 안착을 위해) 6개월 유예기간을 둔다고 한만큼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라임 펀드와 관련된 제재심과 관련해서는 “(결과가) 빨리 나왔으면 좋겠는데 계속 늦어지고 있다면서도 상대편 진술인을 제한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금감원 노조가 윤 원장에게 연임 포기 등을 요구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저희 조직에 그러한 문제가 있다는 것을 노조가 드러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면서도 차기 금감원장 후보를 추천했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권혁기 기자 khk0204@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권혁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