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0.01(목)

삼성증권·미래에셋대우 등 증권사, 해외직구 개미로 리테일 끌어올리기

기사입력 : 2020-08-11 21:00

증권사 해외주식 수수료 인하·투자콘텐츠 강화 만전
미래대우 해외주식 잔고 11조…전분기比 3조 ‘껑충’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국내 개인투자자들의 해외주식 직구 열풍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증권사들이 투자자 유치를 위한 서비스 경쟁을 치열하게 펼치고 있다. 해외주식 투자자가 급증하면서 증권사 위탁매매(브로커리지) 수수료 수익 가운데 해외주식이 차지하는 비중도 늘고 있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은 최근 신규 고객의 온라인 해외주식 수수료를 0.09%로, 해외 상장지수펀드(ETF) 및 상장지수증권(ETN) 수수료를 0.045%로 인하했다(미국 매수 기준). 이번에 인하된 수수료는 업계 최저 수준으로, 특히 해외 ETF 및 ETN 수수료는 대형사 최저 수수료의 절반에 불과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삼성증권은 신규 온라인 고객을 대상으로 국가별 최대 95%의 환율 우대 혜택(미국 달러 기준, 매매기준율+스프레드 0.05% 적용)을 제공하기로 했다.

NH투자증권은 온라인 신규 투자자나 근 1년간 거래가 없던 고객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해외주식 수수료를 0.09%로 적용하고 있다. 대신증권은 온라인 해외 증권계좌 신규 개설 고객을 대상으로 미국 주식 거래 수수료를 평생 0.08%로 적용하는 행사를 내달 말까지 진행한다. 키움증권은 해외주식 수수료 0.1%, 환율 우대 최대 95% 적용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해외주식 투자 서비스 및 콘텐츠 강화에 힘쓰는 증권사도 많다. 삼성증권은 전 세계 시장의 다양한 ETF에 대한 소개와 시황을 담은 ‘글로벌 ETF 모니터’ 동영상과 미국과 중국 시장의 유망 종목들을 중심으로 개별 해외주식의 동영상 설명자료를 만들어 제공하고 있다.

KB증권은 지난 6월 말부터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 미국 정보기술(IT) 기업에 대한 분석자료를 발간하기 시작했다. IT 이외 분야로 분석 대상을 확대해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제시할 계획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달 초부터 다우존스 산업, 나스닥 종합,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항생·차이나기업(H), 니케이225, 토픽스(TOPIX) 등 7개 주요 해외 지수의 실시간 시세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거래 빈도가 높은 약 2000개 해외주식의 리서치 자료와 미국, 중국, 홍콩 등 주요 10개국에 상장된 ETF 정보를 한국어로 제공 중이기도 하다.

한국은행이 지난 6일 발표한 ‘2020년 6월 국제수지(잠정)’ 자료를 보면 올해 상반기 국내 투자자의 해외주식 투자는 상반기에 253억5000만달러 증가해 2007년 하반기(264억6000만 달러)와 같은 해 상반기(261억달러)에 이어 반기 기준 역대 세 번째 증가 폭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달에는 국내 투자자의 해외주식 순매수 규모가 월별 기준 역대 가장 많은 수준을 나타냈다. 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투자자의 해외주식 순매수 규모는 31억9148만달러(약 3조8000억원)로 집계됐다.

해외주식 투자가 급증하면서 증권사들의 관련 수수료 수익도 크게 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의 올 2분기 위탁매매수수료 수익은 1899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2.5% 증가했다. 이중 국내물 수수료 수입이 1536억원, 해외주식을 포함한 해외물 수수료 수입이 363억원으로 각각 36.4%, 18.3% 늘었다. 해외주식 잔고는 3조1000억원 불어 11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증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증권사들의 해외주식 사업이 높은 성장성을 갖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국내주식의 브로커리지 마진은 이제 5bp(1bp=0.01%포인트)도 채 되지 않는 반면 해외주식의 마진은 20bp 이상으로 국내주식보다 아직 4배나 높다“며 “지난 6월 정부가 발표한 ‘금융세제선진화 방안’은 국내주식에도 양도세를 부과해 해외주식과 차별화됐던 점마저 없애 버리면서 안 그래도 성장할 해외주식 거래에 가속도를 붙였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