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9.21(월)

빅5 모두 출사표…은행 마이데이터 주도권 잡기 열기

기사입력 : 2020-08-06 15:20

신한·KB·농협·하나·우리 예비허가 사전신청…자산관리 강점 초반 승부 집중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주요 5대 은행이 마이데이터(MyData·본인신용정보관리업) 진출을 타진하고 주도권 잡기에 힘을 싣고 있다.

은행권에서는 핀테크, 빅테크 등 경쟁 위협은 커지겠지만 개인자산관리(PFM) 시장이 새롭게 열릴 것으로 예상하고 강점 살리기에 부심이다.

6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 KB국민, NH농협, 하나, 우리 등 주요 5대 은행은 지난 4일까지 금융위원회에 마이데이터 예비허가 사전신청서를 접수했다.

예비허가 사전신청은 법적 효력이 있지는 않다. 하지만 앞서 진행한 사전 수요조사와 달리 이번 예비허가 사전 신청은 사실상 마이데이터 사업 진출을 확실하게 결정한 의사표시라고 할 수 있다.

은행들은 초개인화 자산관리, 생활금융 서비스 등을 키워드로 마이데이터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현재 제공 중인 자산통합조회 서비스 'MY자산'을 고도화하고 있다. 신한은행 측은 "고객 보유자산 데이터 기반 상품 추천부터, 부동산·자동차 등 실물자산 솔루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자산관리 서비스 제공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KB국민은행도 통합자산관리 앱인 'KB마이머니'를 고도화하고 있다. KB국민은행 측은 "현재 KB마이머니 수집데이터 기반으로 상품추천, 자산관리 등 다양한 작은 비즈니스 모델과 테스트로 마이데이터 사업모델을 사전 검증하는 작업 중"이라고 설명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5대은행(왼쪽부터 국민, 신한, 우리, 하나, 농협) 본점 / 사진= 각행
NH농협은행도 "정부지원금 추천, 내차관리, 정기구매 추천 등을 통해 고객이 미처 챙기지 못한 일상의 금융정보를 관리하는 생활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H농협은행은 향후 '농업 특화 데이터거래소'도 구상하고 있다.

하나은행도 그간 고액 자산가 위주로 제공해 온 PB(프라이빗 뱅킹) 서비스를 디지털 기반 전체 고객 대상으로 확대해서 제공할 계획을 세웠다. 하나은행 측은 "고객 생애주기별 맞춤형 서비스 출시를 준비중"이라고 전했다.

우리은행 역시 "초개인화 재무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생활 플랫폼을 연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위가 이달 예비허가 정식 접수 시동을 걸면 초반 주도권 경쟁이 거셀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금융권에 따르면, 마이데이터 예비허가 사전신청서 제출 기업수는 60여개사로 전해졌다.

금융당국이 예비허가와 본허가까지 최소 석 달간 심사를 공지해, 빠르면 오는 10월 첫 20개 기업에 대한 마이데이터 허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때 포함되는 게 마이데이터 사업 위치 선점에 중요할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은행업계 관계자는 "금융데이터와 인프라 개방에 따라 금융사, 핀테크, 빅테크 간 경쟁이 심화된 상황이라 마이데이터 진출에 관심을 두고 있다"며 "흩어져 있는 신용정보를 수집해 통합 조회해주는 서비스 등을 했던 만큼 기존 사업자로 심사 우선순위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