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8.03(월)

김기홍 회장 “효율적 자원배분 통한 내실성장 지속 추진”…JB금융 창립 7주년 맞아

기사입력 : 2020-07-02 17:15

7년간 순이익 6배 증가…총자산 50조 달성
선제적 리스크관리 및 자회사 시너지 강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김기홍 JB금융그룹 회장. /사진=JB금융그룹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김기홍닫기김기홍기사 모아보기 JB금융그룹 회장이 창립 7주년 기념사로 “효율적 자원배분을 통한 내실위주 성장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B금융은 지난 1일 창립 7주년을 맞이했으며, 창립기념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약소하게 진행됐다.

김기홍 회장은 “코로나19에 따른 금융지원에 앞장서면서 리스크관리에도 만전을 기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며, “그룹이 지향하는 ‘강소 금융그룹’이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모두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더욱 긴장하며 지혜롭게 대처해야 할 시점이다”고 밝혔다.

이에 내실성장 추진과 선제적 리스크관리, 자회사 간 시너지 증대, 소통 및 상호존중 기업문화 정착을 강조했다.

김기홍 회장은 “수익성 목표를 지켜내기 위해서는 자본과 자금, 인적자원의 효율적 배분이 중요하다고 판단”하며, “공헌이익 중심으로 자금을 배분하고 비용의 효율성 관리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신규 영업에만 치중하지 말고, 기존 고객의 리스크관리에 조직의 역량을 보다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홍 회장은 “차주의 현재 신용상태 뿐만 아니라, 미래의 신용도 변화 추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야 한다”며, “현 시장상황에 유연하고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업무체계를 신속히 갖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JB금융은 올해부터 자회사간 시너지 효과를 증대시키기 위해 우선적으로 IB·WM·DT 부문의 ‘시너지협의회’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지주 DT본부에 ‘데이터분석팀’을 신규 설치해 각 자회사에 산재된 고객정보 등을 체계적으로 집중화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김기홍 회장은 시너지협의회 추진 방향에 대해 “IT부문 등 자회사별 중복투자에 따른 비용을 줄일 수있는 부문으로도 시너지협의회를 확대해 ‘One­Firm 효과’를달성할 시너지 전략을 끊임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기홍 회장은 ‘사람중심 기업문화’를 강조하며, 조직 내에서 임직원들 간에 상호 존중하고 활발히 소통하는 기업문화가 자리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JB금융은 지난 7년 동안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루고 있다. 설립 당시 2개 계열사 총자산 15조원으로 출범했지만, 7년 만에7개 국내외 계열사를 거느린 총자산 50조원의 종합금융그룹으로 거듭났다.

또한 7년 간 당기순이익은 6배로 증가해 지난해 기준 3600억원을 기록했고, 국내외 임직원 수는 약 4300명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