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11.12(화)

은성수-윤석헌 6일 2인 회동…DLF·키코·인뱅 등 현안 논의 주목

기사입력 : 2019-11-06 13:01

금융위 정례회의 후 금융당국 수장 '소통'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은 19일 여의도 금융감독원 민원센터를 방문해 일본 수출규제 기업지원과 DLS 손실관련 현장 목소리를 듣고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오른쪽)과 면담했다. 은성수 위원장이 윤석헌 원장과 금감원 건물에 들어서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2019.09.19)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오늘(6일) 2인 회동한다.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재발 방지 대책,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분쟁조정,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등 현안에 대해 어떤 대화가 오고갈 지 주목된다.

6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은성수 위원장과 윤석헌 원장은 이날 오후 열리는 금융위 정례회의를 마치고 2인 회동한다.

이번 회의는 금융당국 수장간 소통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지난 9월 첫 공식 회동 당시 2인 만남을 매월 정례화하기로 한 것을 실행하는 것이다.

우선 현안으로 해외금리 연계 DLF 대규모 손실 사태로 제기된 고위험 금융상품 판매 제도개선 종합대책이 있다. 금융위는 금감원을 비롯, 연구원, 소비자단체 등 다양한 의견을 다각도로 검토하며 숙고하고 있다. 종합대책이 당초 11월초로 예정됐지만 엄밀한 검토와 협의 진행 과정에 따라 다소 연기도 예고된 상황이라 두 수장이 어떻게 최종 방안을 조율할 지 관심이 높다.

최근 키코 사태 발생 10년만에 피해기업과 금융위원장간 단독 면담이 이뤄진 점도 화제가 될 수 있다. 은성수 위원장이 최근 키코 피해기업측과 소통한 가운데 조만감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지 촉각이다.

아울러 제3 인터넷전문은행도 주요 이슈로 꼽힌다. 지난달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접수 마감 결과 3곳 컨소시엄이 출사표를 냈다. 외부평가위원회 평가를 포함한 금감원 심사를 거치는 만큼 두 수장간 소통이 주목된다. 금융위는 오는 12월 중 예비인가 여부를 의결할 예정으로, 최대 2곳까지 신규 인가를 계획하고 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