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06.24(월)

미래대우·유안타 등 DLS 대규모 손실 피한 증권사 비법은 대규모 원금 손실위기에 놓인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S·DLF) 사태의 파문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판매사별로 희비가 엇갈려 주목된다. 주요 판매사인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은 당국의 특별검사와 분쟁조정절차가 예고됐다. 반면 미래에셋대우와 유안타증권이 판매한 상품은 리버스 구조로 설계돼 오히려 수익 구간에 들...

증권 BEST CLICK

시황·종목

금융투자

정책·일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