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06.24(월)

미래대우·한투, 자본력 레버리지로 사업 확충일로 국내 증권사 간 자본력 경쟁이 뜨겁다. 초대형 투자은행(IB)뿐만 아니라 중소형 증권사도 유상증자를 통해 자기자본을 늘리고 있다. 증권사 수익 의존도가 브로커리지보다 기업금융(IB)으로 기운 가운데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초대형...

증권 BEST CLICK

시황·종목

금융투자

정책·일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