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5.17(금)

태영건설 워크아웃 정상궤도 오르나…PF사업장 자금흐름 개선

기사입력 : 2024-04-12 13:1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상장폐지 사유 발생 관련 이의신청서 제출, PF 사업장 추가대출도

태영건설 여의도 사옥. /사진제공 = 태영건설이미지 확대보기
태영건설 여의도 사옥. /사진제공 = 태영건설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자본잠식으로 인한 거래정지·상장폐지 사유 발생 등 난항을 겪던 태영건설의 워크아웃이 정상궤도를 찾고 있다.

태영건설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 실사가 마무리되면서 정상화 사례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워크아웃 이후 입주가 이뤄진 아파트 단지의 입주율 역시 양호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태영건설은 상장폐지 사유 발생과 관련한 이의신청서를 한국거래소에 제출하며 정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태영건설 주요 PF 사업장 중 한 곳인 김해대동 첨단 일반사업단지 대주단 67곳은 사업비 추가 PF 대출 지원을 결의하면서 대출금리를 약 5.6%로 결정했다. 이는 기존 금리(5∼7%)와 비슷하거나 다소 낮은 수준이다.

앞서 마곡 CP4 사업장 대주단과 태영건설이 사업비 추가 대출 금리를 8%대로 확정한 데 이어 PF 사업장 정상화 사례가 추가로 등장하면서 워크아웃이 탄력을 받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태영건설의 서울 서초구 서초동 백암빌딩 사업장에 대한 추가 대출금리는 기존과 같은 4%로 유지되며 훨씬 양호한 수준을 나타냈다.

뿐만 아니라 태영건설은 KTX 신경주 역세권 2블록에 진행 중인 '신경주 더퍼스트 데시앙' 사업과 관련해 공사비를 앞당겨 받기로 했다. 원래는 공사 유보금 294억원을 완공 후 받는 것으로 돼 있었으나, 270억원을 앞당겨 받기로 한 것이다. 이 가운데 210억원은 대주단의 협조하에 월별로 선지급받는다.

지난달 31일 입주를 시작한 경기 용인 '드마크데시앙'은 입주 나흘 만에 입주율이 30%를 기록하고 있다고 태영건설은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달 22일까지 입주 지정 기간인 경남 양산신도시 '사송 더샵데시앙3차'는 현재 입주율이 80%다.

탄력을 받은 태영건설은 지난달 20일 외부감사인 삼정회계법인이 지난해 재무제표에 대해 감사 '의견 거절'을 하면서 상장 폐지 사유가 발생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한국거래소에 이의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의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심의를 통해 최장 1년의 개선기간이 주어지며, 이 기간 해당 재무제표에 대한 재감사를 거쳐 적정 의견을 받으면 상장폐지 사유가 해소된다.

앞서 태영건설은 워크아웃 신청 이후 첫 주주총회에서 최금락 부회장·최진국 사장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출범시켰다. 재무·그룹관리에 강점이 있는 최금락 부회장과 현장전문가 최진국 사장이 각각의 분야를 담당해 워크아웃 조기졸업 효율을 더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최 부회장은 "회사의 워크아웃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매우 송구하다"며 "워크아웃이 개시되면 기업개선계획을 충실히 이행해 조속히 경영 정상화를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태영건설은 "선택과 집중의 사업구조를 확립하고 철저한 손익 관리와 리스크관리를 통한 경영실적 개선과 내실을 강화해 워크아웃을 조기에 졸업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호성 한국금융신문 기자 hs6776@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장호성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