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4.16(화)

우리금융, 29일 이사회…포스증권 인수 등 비은행 M&A 논의

기사입력 : 2024-02-29 07:45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우리종금 새 CEO에 남기천 대표 내정
여성 사외이사 2명 영입 안건도 의결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19일 서울 회현동 우리금융 본사에서 열린 ‘2024 그룹 경영전략 워크숍’에서 그룹 경영전략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우리금융(2024.01.22)이미지 확대보기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19일 서울 회현동 우리금융 본사에서 열린 ‘2024 그룹 경영전략 워크숍’에서 그룹 경영전략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우리금융(2024.01.22)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우리금융그룹(회장 임종룡닫기임종룡기사 모아보기)이 29일 이사회에서 한국포스증권 인수 관련 논의를 본격화한다. 우리금융은 소형 증권사인 포스증권 인수 시 우리종합금융과 합병해 중대형 증권사로 키운다는 복안이다. 우리종합금융을 이끌 새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전망이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은 이날 정기 이사회를 개최한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포스증권 인수 관련 논의도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금융은 현재 포스증권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

당초 우리금융이 설정한 증권 인수 후보는 자산관리(WM) 서비스 등 그룹 시너지에 조금 더 유리하고 균형 잡힌 수익 구조를 보유한 중형급 이상 증권사였으나 이에 부합하는 증권사의 시장가치가 고평가되면서 가격 협상에서 난항을 겪었다.

대신 우리금융은 규모가 작은 증권사더라도 좋은 가격에 인수해 금융투자업 라이선스를 얻은 뒤 우리종합금융과 합병해 규모를 키우는 전략을 세웠다.

포스증권의 자본금은 지난해 9월 말 기준 698억원 수준이다. 자본 규모는 열위에 있지만 투자매매업과 투자중개업, 신탁업(IRP)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어 신규 라이선스 발급 없이 우리종합금융과의 합병 시 기존 종금사 업무와 합쳐 시너지를 높일 수 있다.

앞서 우리금융은 지난해 12월 우리종합금융에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했다. 이번 유상증자로 우리종합금융의 자기자본은 1조1000억원을 웃돌면서 11위~20위권 중형 증권사 수준으로 올라섰다.

우리금융은 올해 우리종합금융의 단계적 자본 확충을 지속 추진하면서 기업금융 인력과 시스템 등을 확충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추후 포스증권과 합병 시 추가로 인력 영입 등을 통해 IB 부문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우리금융 이사회 내부에서는 포스증권 인수에 찬성하는 방향으로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전해진다. 포스증권 인수에 따른 재무 부담도 크지 않다는 평가다. 우리금융은 포스증권 인수가 그룹 자본비율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보고 있다.

우리금융 이사회는 우리종합금융 CEO에 대한 논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우리금융은 증권맨 출신인 남기천 우리자산운용 대표를 우리종합금융 차기 대표로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만간 자회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남 대표를 우리종합금융 신임 대표 후보로 추천할 예정이다.

남 대표는 1964년생으로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대우증권(현 미래에셋증권)에 입사했다. 런던현지법인장, 고유자산운용(PI)본부장, 대체투자본부장 등 요직을 거쳐 미래에셋 계열 대체투자사 멀티에셋자산운용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지난해 3월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취임과 함께 우리자산운용에 합류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사외이사 선임 안건도 결의할 예정이다. 우리금융은 전날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이은주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 교수와 박선영 동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를 추천했다. 전임 송수영 사외이사가 임기 만료로 퇴임하는 대신 2명의 여성 사외이사를 새로 영입하면서 사외이사 수는 기존 6명에서 7명으로 늘어난다.

현재 우리금융 사외이사 수는 주요 금융지주 중 가장 적다. 우리금융은 2022년까지 7명이던 사외이사를 지난해 6명으로 줄였다. 신한금융지주와 하나금융지주는 각각 9명과 8명의 사외이사를 두고 있고, KB금융지주의 사외이사 수는 7명이다.

우리금융 사외이사 중 정찬형(한국투자증권 추천)·윤인섭(푸본생명)·윤수영(키움증권)·신요환(유진PE)·지성배(IMM PE) 등 5명은 모두 과점주주 추천 인사다. 송수영 사외이사와 새로 선임될 여성 사외이사 2명은 모두 과점주주 추천이 아닌 우리금융 이사회가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물이다.

한아란 한국금융신문 기자 aran@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