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20(토)

김동환 원더프레임 대표 “한국은행 CBDC, ‘달러화 코인 방어용” [2023 한국금융투자포럼]

기사입력 : 2023-09-25 00:00

(최종수정 2023-09-25 02:5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법정화폐… ‘전략적 선택’

디지털화할수록 ‘달러화 코인’ 세계 장악 가능성↑

G20, 스테이블 코인 경계하지만, 미국은 안 그래

김동환 원더프레임 대표가 2023년 9월 19일 서울시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한국금융신문〉 주최로 열린 ‘2023 한국금융투자포럼 : 코·주·부 대전환 시대 투자전략, 턴어라운드 기회를 잡아라’ 기조 강연을 통해 가상자산 투자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손원태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김동환 원더프레임 대표가 2023년 9월 19일 서울시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한국금융신문〉 주최로 열린 ‘2023 한국금융투자포럼 : 코·주·부 대전환 시대 투자전략, 턴어라운드 기회를 잡아라’ 기조 강연을 통해 가상자산 투자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손원태 기자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한국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 화폐(CBDC‧Central Bank Digital Currency)는 방어용입니다. 달러화 CBDC에 대한 방어가 목적이죠.”

김동환 원더프레임 대표가 서울시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한국금융신문 주최로 열린 ‘2023 한국금융투자포럼 : 코(인)‧주(식)‧부(동산) 대전환 시대 투자전략, 턴어라운드(Turnaround·실적 개선) 기회를 잡아라’ 기조 강연 <현명한 가상자산 투자법>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가상자산의 실물 화폐 대체 가능성과 CBDC 활용도에 관해 언급한 것이다.

우선 많은 이들이 궁금해하는 가상자산의 실물 화폐 대체 가능성에 대해선 ‘엘살바도르’ 사례를 제시했다. ‘전략적 선택’이긴 하지만 엘살바도르의 경우, 이미 지난 2021년 법정 통화로 비트코인(BTC‧Bitcoin)을 채택했다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CBDC로 채택한 첫 번째 이유는 전 세계 가상자산 시장에서 이니셔티브(Initiative‧주도권)를 확보하는 것이었다”며 “거기다 지열 발전이 특화돼있어 채굴에 유리한 지점도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정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다만, 이는 특수한 사례이고 일반적인 가상자산의 법정 통화 채택 논의를 현 단계에서 하기엔 이르다고 봤다. 블록체인(Blockchain‧공공 거래 장부) 기반 금융망이 만들어지고 디지털 자산 시장이 성장 중이긴 하지만, 아직은 브라질이나 남미 등 금융이 열악한 나라 위주로 스테이블 코인(Stable coin)이 활용되는 정도에 그치고 있단 것이다. 스테이블 코인은 가격 변동성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된 가상자산을 뜻한다.

한국은행의 CBDC 발행과 관련해선 ‘달러 방어용’이라고 분석했다. 스테이블 코인 성장세가 가팔라져 미 달러화 CBDC가 국제사회를 잠식할 수 있다는 점에서 경계하는 역할을 한국은행 발행 CBDC가 수행한다는 것이다.

물론 기업형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솔루션 선도 기업 ‘리플’(Ripple‧대표 브래드 갈링하우스)이 발행하는 미 달러화 기반 스테이블 코인처럼 화폐 기능이 가능해야 한다. 리플은 낮은 수수료, 빠른 송금 속도 등 사용성이 높아 엘살바도르에 진출한 상태다. 팔라우 공화국 정부와도 국영 디지털 화폐 구현을 추진하고 있다.

김 대표는 “지금은 동네 구멍가게에 가서 달러를 주면 물건을 살 수 없지만, QR 디지털화가 상용화돼 달러로 결제할 수 있을 땐 상황이 반전될 것”이라며 “디지털화할수록 미 달러화 기반 스테이블 코인은 강력한 힘을 가지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현재 세계 주요 20개국을 회원으로 하는 국제기구 ‘G20’에서도 경제 순위가 낮은 국가는 언제든 자국 화폐가 달러로 대체될 수 있기에 스테이블 코인 문제를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지만, 미국은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이러한 측면에서 한국은행 CBDC 역시 달러화 CBDC 방어 역할로서 중요한 가치를 지녔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1983년생인 김동환 대표는 그동안 가상자산 전문가 중 한 명으로 시장에서 굵직한 사건을 직접 겪어왔다. 업계와 연이 닿은 건 2017년 무렵이다. 연세대학교 화학‧의화학과와 세명대학교 저널리즘스쿨 대학원 석사과정을 마친 뒤 네이버랩스(대표 석상옥)에서 사내 커뮤니케이션 및 분석 업무를 하는 도중 가상자산 업계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것이다.

이후 그는 <코인데스크코리아>에서 가상자산 전문 기자로 4년간 활동했다. 그러다 2021년 가상자산 전문 리서치(Research‧연구) 업체 ‘블리츠랩스’ 사업개발 담당 이사(CBDO‧Chief Business Development Officer)를 하며 본격적으로 업계에 몸담았다. 그리고 지난해 11월, 가상자산 컨설팅(Consulting‧자문) 업체인 원더프레임을 설립했다. 현재는 전문 컨설턴트(Consultant‧자문가)로 활동 중이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임지윤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