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22(월)

하나금융, KDB생명 인수 참전 공식화…함영주 비은행 M&A 드라이브

기사입력 : 2023-07-10 18: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사진제공=하나금융이미지 확대보기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사진제공=하나금융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하나금융지주가 KDB생명 인수전 참여를 공식화했다. 함영주닫기함영주기사 모아보기 하나금융 회장은 비은행 부문 인수합병(M&A)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중점 전략으로 추진하고 있다. 보험사 인수를 시작으로 하나금융의 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에 본격적인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하나금융은 10일 “현재 KDB생명에 대한 비구속적 투자의향서를 제출했으나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이 없다”고 공시했다.

이어 “비은행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이와 관련해 향후 구체적인 사실이 확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하나금융은 지난 7일 마감한 KDB생명 매각 본입찰에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했다. 이번 매각 작업 주관사는 삼일회계법인이 맡았다. 매각 측은 이번주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매각 대상은 산업은행과 칸서스자산운용이 보유한 KDB생명 지분 92.73%다. 매각가는 2000억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앞서 산업은행이 2020년 KDB생명 인수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JC파트너스와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할 당시 매각가가 2000억원이었다.

금융권에서는 하나금융의 자본력과 인수 후 시너지 효과 등을 감안할 때 하나금융이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향후 하나금융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 6~7주간 실사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이 단계에서 구체적인 인수조건 등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하나금융이 KDB생명 인수에 뛰어든 건 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함영주 회장은 지난해 3월 취임 후 M&A 등을 통한 비은행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을 강조해왔다. 은행과 증권 중심의 양대 성장엔진을 완성하면서 카드·캐피탈·보험을 주력 계열사로 성장시켜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함 회장은 올 초 신년사에서도 “보험, 카드, 자산운용 등 비은행 부문의 M&A를 포함한 포함한 모빌리티, 헬스케어, 가상자산 등 비금융부문에 대한 적극적인 제휴와 투자를 통해 새 영역으로 업(業)의 범위를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나금융의 핵심 계열사인 하나은행은 지난해와 올 1분기 4대 시중은행 가운데 가장 많은 순이익을 기록하며 리딩뱅크를 유지하고 있다. 반면 보험과 카드 등 계열사의 입지는 약한 편이다. 하나금융의 전체 순이익 중 비은행 비중은 올 1분기 기준 16.8%로 KB금융(40.9%), 신한금융(37.0%)을 크게 밑돈다.

앞서 KB금융과 신한금융은 이미 M&A를 통해 보험업 경쟁력 강화에 나서왔다. 하나금융의 보험 계열사인 하나생명은 이익과 자산규모가 열위에 있다. 하나생명은 올 1분기 2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자산 총계는 지난 3월 말 기준 약 6조3265억원으로 22개 주요 생명보험사 중 17위 수준에 불과하다.

하나금융이 자산 17조1434억원 규모의 KDB생명을 인수해 하나생명과 합병할 경우 8위권 생보사로 도약할 수 있다. 하나금융이 업계 하위권에 머물고 있는 보험 부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KDB생명 인수에 이어 보험사를 추가 인수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산은의 KDB생명 매각 시도는 이번이 다섯번째지만 대형 금융지주인 하나금융의 등장으로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최근 강석훈닫기강석훈기사 모아보기 산은 회장은 지난달 20일 기자간담회에서 “이번에는 과거 4차례의 매각 시도 때와는 상황이 다르다”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지난 5월 산은은 KDB생명이 발행한 216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전액 인수했다. 이를 통해 KDB생명은 과거 해외에서 발행했던 2억달러 신종자본증권 콜옵션 행사일(5월 22일)에 맞춰 조기 상환을 실시했다.

KDB생명은 75% 비율로 무상감자도 진행한다. 감자 기준일은 오는 10일이다. 감자 전 약 4743억 원에 달했던 자본금은 1186억원으로 줄어든다. 무상감자는 자본금을 줄여 자본잉여금을 늘리고 재무 건전성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KDB생명은 “주당 가치 상향과 이원결손금 보전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을 감자 사유로 밝힌 바 있다.

강 회장은 “KDB생명은 재무구조 개선 작업의 일환으로 75% 무상감자로 자본금을 줄이고 이월 결손금을 축소하는 한편 산은이 신종자본증권 차환발행분 2160억원 전액을 매입해 가용 자본 관리도 용이해졌다”며 “올들어 운용자산 수익률이 높아지고 있는 것도 매물로서 매력도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