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2.27(화)

대구은행, 1.6조 상생금융 보따리 푼다

기사입력 : 2023-04-03 11: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개인차주 9900억…소상공인·중소기업 6470억

DGB대구은행 본점 전경. / 사진제공=대구은행이미지 확대보기
DGB대구은행 본점 전경. / 사진제공=대구은행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DGB대구은행(은행장 황병우닫기황병우기사 모아보기)이 1조6000억원 규모의 서민금융 종합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3일 대구은행에 따르면 이번 지원방안은 이복현닫기이복현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전 수성동 본점에서 개최된 ‘대구은행 상생금융 확대를 위한 간담회’ 시간에 나왔다.

‘지역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 수행’을 목표로 발표된 대구은행의 서민금융 종합지원은 ▲9900억원 규모 개인차주 지원 ▲647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중소기업 금융 지원 ▲경영 컨설팅 확대 및 금융접근성 확대를 통한 비금융 지원 등으로 실시된다.

우선, 개인차주 금융 지원은 지방은행 최초로 신용 7등급 이하 저신용 개인차주를 대상으로 가계대출 중도상환 수수료 전액 면제, 가계신용대출 신규 최대 1.0% 인하 등이 담겼다. 대구은행 측은 “이러한 개인차주 지원은 총 9900억원 규모로 실시되며 약 80억원의 금융비용 감면이 예상돼 취약 차주를 비롯한 여러 금융소비자들에게 실질적인 금융 지원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대구은행의 대표적인 서민금융 지원 상품인 ‘햇살론뱅크’의 지원 규모를 작년 167억원에서 올해 3000억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신규 금리를 0.5%포인트(p) 내린다. 특히 모바일앱을 통한 비대면 채널로 이용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키고 심사 프로세스 자동화로 신속한 금융 지원이 가능하도록 해 저신용·저소득자가 은행권에 안전하게 안착할 수 있는 지원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새희망홀씨대출’도 올해 10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목표로 작년 0.5%p 이자 감면에 이어 올해 신규 금리를 0.5%p 추가 인하한다.

지역 동반성장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총 647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은 약 246억원의 금융비용을 감면할 예정이다. 지역신용보증재단 특별출연을 통한 24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은 지역 소상공인·중소기업들의 유동성 문제 해소를 돕는다. 3000억원 규모의 저금리 시설자금대출 전환상품도 출시한다. 금융비용 감면은 30억원 정도다.

이 밖에도 ‘소상공인 금융 지원 특별대출’ 이용 중인 만기 차주를 대상으로 분할상환전환 시 연 4.5%대 저금리를 지원한다. 지자체·공공기관 협약 상생펀드는 전년 대비 200억원 증가한 920억원 규모로 운용해 지역 소상공인·중소기업들이 저금리로 금융상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여기에 더해 DGB희망나눔 채무감면 프로그램으로 장기 미상환 채권의 최대 90%를 감면함으로써 금융소외계층의 재기를 돕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이 시행된다.

대구은행은 비금융 지원도 동시 실시해 다방면의 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탠다.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경영안정화와 성장 지원을 위한 다양한 컨설팅 지원 사업을 지속 추진하는 것과 동시에 영업시간 확대(오전 9시 오후 6시), 이동점포 확대, 시니어 특화 점포 등 운영을 통해 다양한 유형의 금융소비자들이 편리하게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황병우 은행장은 “지역대표 은행의 책임으로 지역민과의 동행과 지역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수립한 상생금융 확대 종합지원계획으로 실질적인 지원 혜택이 지역사회에 골고루 돌아가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대구은행은 한층 더 세심하게 금융소외 계층을 보듬어 주는 따뜻한 금융을 적극 실천하고 지역사회 동반성장을 견인하는 지역 대표 은행이 되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관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