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30(월)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 유임

기사입력 : 2022-12-08 13:29

5개 삼성금융 계열사 사장단 전원 유임…변화보다 '안정'

center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 사장 / 사진제공= 삼성증권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장석훈닫기장석훈기사 모아보기 삼성증권 대표이사 사장이 유임됐다.

금융투자 부문을 포함 삼성 금융계열사 5곳 CEO(최고경영자)가 모두 유임돼 변화보다 안정을 선택했다.

8일 2023년 삼성 금융계열사 사장단 정기 인사가 발표됐다.

장석훈 사장은 유임됐다. 오는 2024년 3월까지 기존에 1년 남아 있는 임기를 이어간다.

1963년생인 장 사장은 지난 2018년 7월 우리사주 배당사고로 위기를 겪은 삼성증권에 구원투수로 등판해 수장을 맡아왔다.

삼성 사장단 인사에서 60세면 퇴임하는 '60세룰'이 존재한다는 점과 재임 기간 등이 관전 포인트로 꼽히기도 했으나, 조직을 추스르고 균형 성장을 이끌었다는 평가 등을 받는 가운데 이번에 유임됐다.

지난 2021년 말 삼성자산운용 사장을 맡아 경영 첫 해를 보낸 서봉균 사장(1967년생)도 성과를 인정받고 유임됐다. 서 사장의 임기는 오는 2024년 12월까지로 남아 있다.

이날 정기 인사에서 내년 3월로 임기가 다가온 전영묵닫기전영묵기사 모아보기 삼성생명 사장(1964년생), 김대환 삼성카드 사장(1963년생)은 연임에 성공했다. 박종문 삼성생명 부사장은 삼성생명 자산운용부문장 사장으로 승진했다. 작년에 취임한 홍원학닫기홍원학기사 모아보기 삼성화재 사장(1964년생)도 2024년 3월까지 임기가 남아있으며 유임됐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