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30(월)

이복현 금감원장 "금융사 CEO 리스크 관리는 책무"

기사입력 : 2022-12-07 13:38

(최종수정 2022-12-07 14:33)

'관치' 논란 제기에 "권위주의 시대같은 개입 없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10시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개최한 연구기관장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금융감독원(2022.12.07)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이복현닫기이복현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NH농협금융지주 등 금융사 최고경영자(CEO) 선임 관련 관치 논란이 제기되는 데 대해 금융감독당국의 CEO 리스크 관리는 책무라고 언급했다.

이 원장은 7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연구기관장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CEO 리스크 관리를 저희가 해야 한다는 것은 저희의 책무이지 재량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금융기관이 중소/중견기업에 대출을 해줄 때 기업의 CEO가 누구인지는 엄청나게 중요한 요소"라며 "저희(금감원)도 결국은 카운터파트로서 금융기관의 CEO가 포지티브(긍정적)하게 훌륭한 분인지, 네거티브(부정적)하게 리스크가 있는 분인지 안 보는 것도 이상한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다만 관치 논란이 불거지는 데 대해 이 원장은 "확실한 것은 혹여 예전과 같은 권위주의 시대와 같은 선임 내지는 개입이 있었느냐 한다면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농협금융의 경우 중앙회가 의사결정 기구를 갖고 있는 것으로 이해하는데, 저희가 어떤 의견을 전달하거나 반시장적 방법을 취한 것은 전혀 없었다"며 "관여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현명한 판단'을 내리고 있다고 보느냐는 추가 기자 질문에 대해서도 이 원장은 말을 아꼈다.

또 금융당국의 대출금리 점검에 대해서는 경제학적 외부효과(Externality) 관점에서 보고 있다고 시사했다. 개별적으로 합리적 판단을 해도 전체로 보면 부정적일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다는 것이다.

이 원장은 "시장의 효율적 작동을 통한 가격 결정 기능에는 개입을 안 하는 게 원칙적으로 맞고, 금리에 대해 견해를 밝히는 게 개입으로 보일 수는 있다"면서도 "다만 일종의 런(run)이 있을 수 있다면 그것은 외부효과를 창출할 수 있고, 그런 차원에서 금융당국의 책임이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연말 연초 관리 상황을 보면서 입장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