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30(월)

이복현 금감원장 "은행·금융지주 배당 등 주주환원 자율적 결정 존중…개입 최소화"

기사입력 : 2022-11-28 15:26

28일 모건스탠리 등 금융업 애널리스트와 간담회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왼쪽)은 10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금융지주, 은행, 증권, 보험사 글로벌사업 담당 임원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 사진제공= 금융감독원(2022.11.10)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이복현닫기이복현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은 28일 "은행·금융지주의 배당 등 주주환원 정책 및 가격결정 등에 금융권의 자율적인 의사결정을 존중하고 금융당국의 개입을 최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이복현 원장은 이날 모건스탠리, 메릴린치, UBS, 삼성증권, 골드만삭스, CLSA 등 금융업 애널리스트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금융사의 배당 등 주주환원 정책 등을 논의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 금융업을 바라보는 외부 투자자의 시각을 금감원과 공유하고자 마련된 이번 간담회에서 이 원장은 "시장불안 상황에서 은행 등 금융권의 자금중개 기능과 건전성이 어느때 보다도 중요하고, 이에 대한 외국인주주 등 외부 투자자들의 관심 또한 크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아울러 감독행정의 투명성을 제고함으로써, 외부 투자자를 포함한 시장참여자들이 예측 가능한 규제·감독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애널리스트들은 규제의 불명확성이 코리아 디스카운트로 작용하지 않도록 일관성 있는 규제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함께, 시장참여자 간 건전한 경쟁을 통한 시장효율성 제고가 필요함을 제시했다.

또 은행권에 대한 주주친화적 정책이 과거에 비해 많이 개선된 것으로 평가하며, 배당 등 자본규제가 해외 투자자의 입장에서도 중요한 요소임을 언급했다.

한국 금융회사의 거버넌스에 대한 시장의 신뢰가 그리 높지 않은 상태로, 해외 선진 자본시장과 같이 금융권의 자율적인 역할이 중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 원장은 간담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은 내부적인 검토를 거쳐 필요시 금융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협의해 금융규제·감독업무 반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