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19(수)

故 이건희 회장 2주기…이재용, ‘뉴삼성’ 메시지 내놓나

기사입력 : 2022-10-25 06: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대내외 상황 고려해 유족끼리 조용히 추모 예정
회장 승진 임박 관측 속 '뉴삼성' 메시지 관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2 국제기능올림픽 특별대회 고양' 폐회식 행사장에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단과 악수를 나누며 격려하고 있다. 2022.10.17/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2 국제기능올림픽 특별대회 고양' 폐회식 행사장에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단과 악수를 나누며 격려하고 있다. 2022.10.17/사진=삼성전자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이 25일 고(故) 이건희 회장 2주기를 맞는다. 재계에서는 최근 적극적인 현장 경영을 이어가고 있는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이 ‘뉴삼성’ 비전과 관련된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하고 있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은 이날 이건희 회장의 공식 추모 행사를 별도로 열지 않고 삼성그룹 내부 시스템에 온라인 추모관 등을 마련해 진행할 예정이다.

아직 코로나 확산이 완전히 끝나지 않았고, 최근 반도체 업황 악화, 원자재 및 물류비 인상, 인플레이션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가전 실적 부진으로 3분기 ‘어닝쇼크’ 기록이 예상되는 등 그룹 안팎의 상황을 고려하면 대대적인 추모 행사를 열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올해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유족과 일부 삼성 계열사 사장단은 이날 오전 수원 선영에서 비공개 추도식을 열 예정이다.

삼성은 지난해 1주기 추도식도 이 부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닫기이부진기사 모아보기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인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 유족들이 모인 가운데 조용히 치렀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고인의 2주기를 맞아 별도의 메시지를 내놓을지 관심을 두고 있다. 이 부회장이 지난 8·15 특별사면복권된 이후 적극적인 현장 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만큼, ‘뉴삼성’과 관련된 보다 구체적인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해 1주기 이건희 회장 흉상 제막식에서 “겸허한 마음으로 새로운 삼성을 만들기 위해, 이웃과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새로운 삼성을 만들자”라며 임직원에 ‘뉴삼성’ 구축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의 연내 회장 승진도 관심사다. 최근 이 부회장의 적극적인 현장 경영 행보를 두고 회장 취임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2년 승진 이후 10년째 부회장직을 유지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복권 이후 경기도 용인 삼성전자 기흥 캠퍼스에서 열린 차세대 반도체 R&D 단지 기공식 참석을 시작으로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삼성SDS 잠실캠퍼스, 삼성생명,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계열사를 방문하며 직원들과 현장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계열사 현장 방문에서 임직원은 물론 계열사 경영진들과 만나 현재 사업 상황을 진단하고, 중장기 전략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빌 게이츠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공동 이사장,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등을 만나 사업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회장 승진 시점으로 삼성전자 창립기념일인 11월 1일, 12월 사장단 정기인사 등이 거론된다. 반면, 이 부회장이 책임경영 차원에서 내년 3월 주주총회를 거쳐 등기임원을 달고, 회장에 취임할 것이란 의견도 나온다.

일각에선 부친의 2주기인 만큼 회장 승진과 관련해선 특별한 언급이 없을 것이란 의견도 나온다. 이 부회장도 지난달 연내 회장 승진 계획에 대한 질문에 “회사가 잘 되는 것이 더 중요한 것 같다”라고 답한 바 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