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6(화)

서호성 행장, 밸류에이션·상장시점 ‘고민’

기사입력 : 2022-10-04 00:00

(최종수정 2022-10-04 08:22)

증시침체 등 시장여건 악화에 내년 중 IPO 전망
기업가치 제고 ‘방점’…상품 다변화로 외형 확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서호성 케이뱅크 행장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케이뱅크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서호성닫기서호성기사 모아보기 행장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최근 주식 시장 침체가 이어지고 있는 데다 카카오뱅크의 주가 하락으로 밸류에이션 선정에 난항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케이뱅크는 시장 분위기를 살피면서 상장 시점을 탄력적으로 정하겠다는 방침이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최근 코스피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하고 상장 시기를 검토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지난 20일 위원회를 열고 케이뱅크 상장 예비심사 승인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올 6월 30일 예비심사 신청서를 접수한 지 약 3개월 만이다.

이번 상장예심 통과로 케이뱅크는 6개월 이내인 오는 3월까지 코스피 상장을 마쳐야 한다. 당초 케이뱅크는 연내 상장을 목표로 세웠지만, 시장에서는 증시 침체로 몸값을 제대로 평가받기 어려운 만큼 본격적인 공모 시점을 내년으로 미룰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가장 큰 걸림돌은 최근 자본시장 투자 심리 악화로 케이뱅크의 기대 몸값이 큰 폭으로 내려갔다는 점이다.

우선 증시는 물론 IPO 시장이 얼어붙은 상황이다. 미국 금리 인상 기조로 시장 변동성 확대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고, 실제로 하반기 ‘최대어’로 꼽힌 쏘카와 더블유씨피(WCP) 등은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에서 흥행에 실패했다.

케이뱅크 최대주주인 KT의 케이뱅크 상장 목표 시가총액과 투자가들이 산정한 적정 시가총액 간 괴리는 크게 벌어지고 있다.

김홍식 하나증권 연구원은 “투자자들의 케이뱅크 예상 IPO 가치는 4조원 수준에 불과한 반면 KT 경영진의 목표는 최소 7조 원 이상”이라며 “KT 경영진 입장에서 낮은 가격으로 상장을 추진할 이유가 없다”고 평가했다. KT는 지난해 말 기준 BC카드 지분 69.5%를 보유하고 있고 BC카드는 케이뱅크 지분 33.7%를 갖고 있다.

같은 인터넷전문은행으로 카카오뱅크의 주가가 최근 급락하고 있는 점도 투자 심리 악화 요인이다. 케이뱅크의 대표적인 피어그룹(peer group)인 카카오뱅크의 주가는 최근 연일 하락하고 있다.

지난해 8월 상장 직후 종가 기준 9만2000원까지 치솟았던 카카오뱅크의 주가는 지난달 29일 기준 2만600원에 마감해 상장 이후 최저가를 다시 썼다. 30조원이 넘던 시가총액도 9조8185억원으로 떨어진 상태다.

카카오뱅크의 PBR(주가순자산비율)도 작년 9월 말 6배에서 현재 1.77배 수준으로 낮아졌다. 카카오뱅크가 상장 당시 기업가치를 평가하기 위해 적용한 PBR은 7.3배다.

케이뱅크는 카카오뱅크 외에도 브라질 누뱅크(NU HOLDINGS), 스웨덴 노르드넷(Nordnet AB Publ) 등 해외 인터넷은행 2곳을 피어그룹으로 잠정 선정했다. 하지만 글로벌 인터넷은행과 플랫폼 기업 역시 주가 부진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회사가 원하는 기업가치를 인정받기 어려운 상황인 만큼 연내 상장이 이뤄지려면 기업가치 할인을 감수하는 게 불가피한 셈이다. 이는 상장을 통해 그룹 전체의 기업가치를 끌어올리려는구현모 KT 대표의 전략과는 배치된다.

이 때문에 케이뱅크 상장 시점은 내년으로 미뤄지는 분위기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시장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증권신고서 제출 시기를 탄력적으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케이뱅크는 2017년 4월 출범한 국내 1호 인터넷전문은행이다. 올해 상반기 말 기준 고객 수는 783만명으로 지난해 말 대비 66만명 증가했다. 현재 여신 8조7300억원, 수신 12조1800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말 대비 여신은 1조6400억원, 수신은 8600억원 증가했다.

여·수신 증가에 힘입어 케이뱅크는 올해 상반기에 순이익 457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간 순이익(225억원)의 두 배 수준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84억원 영업적자를 냈지만, 올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서 행장은 상품 포트폴리오 다변화로 체질 개선을 추진하고 고객 유치로 외형 확대 전략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익 창출 기반을 공고히 함과 동시에 기업가치를 끌어올려 시장에서 조금이라도 높은 평가를 받기 위한 전략이다.

케이뱅크는 아파트담보대출과 전세대출 잔액 확대로 지난해 상반기 말 13.7%였던 담보대출 비중을 올 상반기 말 21.1%로 늘렸다.

올해 들어 개인사업자 보증서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을 연이어 출시하며 상품 포트폴리오 다각화에도 나서고 있다. 앞서 케이뱅크는 지난 5월 인터넷은행 중 처음으로 개인사업자 보증서담보대출인 ‘사장님 대출’을 출시한 바 있다.

최근에는 개인사업자를 위한 100%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인 ‘사장님 신용대출’을 선보였다. 이 상품은 매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심사에 활용하는 자체 신용평가시스템(CSS)을 적용한 점이 특징이다.

케이뱅크는 매출 데이터를 분석해 대출한도는 늘리고, 금리를 낮춰 고객 혜택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