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1.26(토)

서울 아파트 증여↓…"아파트 값 하락에 버티기 돌입"

기사입력 : 2022-09-05 11:24

(최종수정 2022-09-05 11:4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급전세 및 급매물 판매 안내가 붙은 서울 한 공인중개업소 전경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전국의 집값 하락세가 뚜렷한 가운데 서울 아파트 증여 비율이 2년8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5일 한국부동산원이 공개한 ‘원인별 아파트 거래 통계’에 따르면, 지난 7월 서울 아파트 증여 건수는 337건으로 서울 아파트 전체 거래량 4651건의 7.2%로 나타났다. 이는 6월(11.2%) 대비 4% 낮은 수치다. 2019년 11월(6.1%) 이후 최저치다.

일반적으로 증여는 아파트값이 오를 때 활발히 이뤄지는데 금리 인상 여파로 대출 이자 부담은 늘고 집값 약세가 이어지면서 증여를 연기하는 이들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부터 대출 규제 강화와 금리 인상 영향으로 집값 상승세가 둔화되고 올해 들어서는 하락세로 전환되면서 증여 건수도 줄기 시작했다.

서울 아파트 증여 비율은 올해 1월 10.2%에서 시작해 4월에 23.1%까지 높아졌다. 이후 5월10일부터 다주택자가 부담부 증여 시 양도세를 일반 세율로 낼 수 있게 됐음에도 서울 아파트 증여 비율은 5월(17.2%) 이후 3개월 연속 하락세다. 반면 경기도와 인천 아파트 증여 비중이 지난 7월 각각 10.9%, 11.8%로 올랐다. 지난 6월기준 경기도는 4.3%, 인천은 3.0%였다.

지난 7월 서울 25개구 중 중구의 증여 비율이 36.2%로 가장 높았다. 또 7월까지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보인 서초구가 6월 13.8%에서 7월 17.4%로 높아졌다. 이에 비해 용산구는 10.7%로 전월(15.7%)보다 줄었고, 성동구는 6월 20.4%에서 7월 2.3%로 떨어졌다. 강남구와 송파구는 각각 34.7%에서 13.8%로, 15.4%에서 7월 4.1%로 크게 줄었다.

한 부동산 관계자는 “집값이 떨어지기 시작하면서, 세금을 조금이라도 덜 내기 위해 아파트 증여도 관망하세 들어선 것으로 보인다”라며 “내년부터 증여와 관련해 양도세와 취득세가 올라가는 만큼, 조만간 다시 증여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임병철 부동산R114 리서치팀장은 “이번 증여가 최저치를 기록한 것은, 7월 전 이미 진행된 증여와 함께 세금부담을 줄이기 위한 버티기 현상이 맞물렸을 것으로 보인다”며 “서울 아파트 증여가 늘어나는 시점은, 세금 증가할 때인, 아파트 값 상승이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주현태 기자 gun1313@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주현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