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7(수)

신한카드 70% 수용…여전사 금리인하요구권 운영실적 공시

기사입력 : 2022-08-30 16:31

신한·우리·현대·삼성·롯데·국민·하나카드 순
상반기 9만2000여건 수용…이자 41억 감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여신금융협회가 여신전문금융회사별 금리인하요구권 운영실적을 비교 공시했다. 사진은 2022년 상반기 중 여신금융업권 금리인하요구권 운영실적. /자료제공=여신금융협회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여신금융협회가 여신전문금융회사별 금리인하요구권 운영실적을 비교 공시했다고 30일 밝혔다.

국내 7곳 전업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롯데·현대·우리·하나카드)의 금리인하요구 수용률은 ▲신한카드(74.03%) ▲우리카드(62.35%) ▲현대카드(45.81%) ▲삼성카드(40.35%) ▲롯데카드(40.15%) ▲KB국민카드(39.65%) ▲하나카드(28.05%)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공시는 여신전문금융업 감독규정 및 시행세칙 개정 시행에 따라 시행하는 첫 공시다. 협회는 향후 매 반기별 공시할 예정이다.

2022년 상반기 중 여신금융업권 금리인하요구 신청건수는 총 23만5000여건으로 이중 9만2000여건이 수용됐다. 이에 따라 약 41억원의 이자가 감면됐다.

여신전문금융회사는 금리가 차주의 신용상태에 따라 변동되는 상품인지, 신용상태 변화가 금리에 영향을 줄 정도인지 여부 등을 고려해 수용여부를 판단하고 있다.

여신금융협회는 "금리인하요구 수용률을 기준으로 금융회사 선택 시 이미 낮은 금리를 적용중인 금융회사의 경우, 추가 금리인하 여력이 적어 상대적으로 수용률이 낮을 수 있는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신혜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