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27(금)

7월 기업 주식발행 전월비 44%↓…은행채 발행 증가

기사입력 : 2022-08-25 07:40

주식 발행 7031억원·회사채 발행 20조5950억원
일반회사채, 만기도래액 증가로 차환발행 늘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022년 7월중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 / 자료제공= 금융감독원(2022.08.25)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지난 7월 기업 직접 금융에서 주식발행이 유상증자 건수 및 금액 감소에 따라 전월 대비 규모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채의 경우 일반회사채는 만기도래금액이 증가함에 따라 차환발행이 증가했으며, 금융채는 은행채를 중심으로 발행 규모가 증가했다.

25일 금융감독원(원장 이복현닫기이복현기사 모아보기)이 발표한 '2022년 7월 중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 자료에 따르면, 7월 기업 직접금융(주식+회사채) 발행실적은 총 21조 2981억원으로 집계됐다.

7월중 주식 발행규모는 17건, 7031억원으로 전월(18건, 1조 2576억원) 대비 44.1% 줄었다.

기업공개(IPO)는 12건, 5451억원으로 전월(11건, 3705억원) 대비 47.1% 증가했다.

코스피 상장 1건(수산인더스트리), 코스닥 상장 11건(영창케미칼, 에이치피에스피, 루닛, 성일하이텍, 아이씨에이치, 에이프릴바이오, 새빗켐, 대신밸런스제12호SPAC, 아이비케이에스제18호SPAC, 신한제10호SPAC, 유안타제9호SPAC)이다.

유상증자는 5건, 1580억원으로 전월(7건, 8871억원) 대비 82.2% 감소했다. 5건 모두 코스닥 상장 중소기업(이화전기공업, 유틸렉스, 이엠텍, 폴라리스세원, 아이윈플러스)의 유상증자로 구성됐다.

2022년 7월중 회사채 발행규모는 20조 5950억원으로 전월(16조 8363억원) 대비 22.3% 증가했다.

국민은행(3조 6500억원), 신한은행(2조 4800억원), 우리은행(2조 1200억원), 하나은행(1조 1800억원) 등 은행채가 10조2300억원으로 전체 발행액 대비 비중이 35.8%에서 49.7%까지 높아졌다.

일반회사채는 32건, 3조 2780억원으로 전월(19건, 1조 7545억원) 대비 86.8% 증가했다. 만기도래금액이 전월대비 증가함에 따라 차환발행이 늘었으며, 운영·시설 자금도 증가한 영향이 반영됐다. 신용등급·만기AA등급 이상 우량물 중심으로 발행됐으며, 중·장기채 위주의 발행이 지속됐다.

금융채는 166건, 16조 7550억원으로 전월(209건, 13조 3580억원) 대비 25.4% 증가했다.

금융지주채는 11건, 1조 5400억원으로 전월(12건, 1조 2100억원) 대비 27.3% 늘었다.

은행채는 34건, 10조 2300억원으로 전월(29건, 6조 260억원) 대비 69.8% 증가했다.

기타금융채는 121건, 4조 9850억원으로 전월(168건, 6조 1220억원) 대비 18.6% 줄었다.

신용카드사는 증가(1조 2200억원)한 반면, 할부금융사·증권회사는 각각 1조 3860억원, 2820억원씩 감소했다.

2022년 7월말 전체 회사채 잔액은 637조 2557억원으로 전월(632조 8,082억원) 대비 0.7% 증가했다.

7월 자산유동화증권(ABS)은 64건, 5620억원으로 전월(123건, 1조 7238억원) 대비 67.4% 감소했다.

7월 기업어음(CP)과 단기사채의 총 발행실적은 132조 4580억원으로 전월(136조 3024억원) 대비 2.8% 줄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