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27(금)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 "인사혁신 통해 창조적 비즈니스 확장"

기사입력 : 2022-07-17 15:50

(최종수정 2022-08-31 15:13)

15일 하반기 경영전략회의 개최
신인사 제도 발표, 팀장 사내 공모
하반기 신입채용 AI 역량 전형 도입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신한카드가 지난 15일 서울 중구 신한카드 본사에서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임영진 대표는 이날 창의성과 주도성을 겸비한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인사혁신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카드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신한카드(대표이사 임영진닫기임영진기사 모아보기)가 창의성과 주도성을 겸비한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인사 혁신을 추진한다.

신한카드는 지난 15일 서울 중구 신한카드 본사에서 임영진 대표와 전 임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이번 회의를 통해 하반기부터 적용할 새로운 인사 제도를 발표했다.

전문성이 요구되는 애자일(Agile) 조직의 팀장을 사내 공모해 직급과 연령 등에 관계 없이 누구나 도전할 수 있도록 했다. 사원급 직원이라도 전문성과 리더십이 검증되면 팀장이 될 수 있다.

오픈마켓 방식의 인사 운영을 전 부서로 확대해 본인이 원하는 업무를 자기주도적으로 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한다.

데이터에 기반한 맞춤형 코칭도 활성화한다. 올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시부터 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AI) 역량 전형'을 도입한다.

이날 임영진 대표는 '100년 신한'을 위해서 창조적 압축성장·창조적 비즈니스 확장·신한 문화의 창조적 계승 3가지 중심축을 챙겨야 한다고 전했다.

임 대표는 기존의 단순한 사고를 바탕으로 한 직선형 업무방식과 성공 방정식을 버리고 변화의 본질에 입체적으로 접근해 새롭게 성장의 실마리를 포착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비즈니스 모델을 파괴하고 재개발하는 창조적 파괴가 반드시 있어야 미래 시장에서 사업 확장의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임직원들이 창의성과 주도성에 기반해 행동할 수 있도록 문화, 시스템 전반의 강력한 리부트(RE:BOOT)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신혜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