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5.30(화)

김주현 후보자, '유재수 뇌물 연루' 자산운용사 임원 근무…“사건 인지 못해”

기사입력 : 2022-06-13 07:51

한강에셋운용 비상근감사로 3개월여 근무
김 후보자 측 "적성 맞지 않아 조기 퇴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김주현닫기김주현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뇌물 사건에 연루됐던 자산운용사에서 3개월여간 비상근 감사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금융위원회와 국회 등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우리금융경영연구소장 퇴임 직후인 2018년 6월 1일부터 같은 해 9월 10일까지 약 3개월간 한강에셋자산운용에서 비상근 감사로 근무했다. 이 기간 김 후보자는 총 세전 833만3000원(월 급여 250만원 수준)을 수령했다.

이에 대해 금융위는 보도설명자료를 내고 "당시 김주현 후보자는 해당 회사에서 비상근 감사의 역할이 본인의 적성과는 맞지 않다고 생각돼 석달 만에 조기 퇴임했다"고 밝혔다.

또 "유재수 전 부시장과 한강에셋자산운용 간 이슈는 2019년 하반기에 제기됐으며, 2018년 6월 취업 당시에는 회사 관련 이슈를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정책국장과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재직하던 2010~2018년 한강에셋자산운용 대주주 A씨 등 4명에게서 495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재판에 넘겨졌다.

2심 재판부는 유 전 부시장이 받은 뇌물 중 2000만원 정도를 유죄로 판단했고, 대법원은 지난 3월 유 전 부시장에게 징역 1년·집행유예 2년, 벌금 5000만원형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한편 윤석열닫기윤석열기사 모아보기 대통령은 지난 7일 김 후보자를 금융위원장 후보로 지명하고, 10일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지금 본 기사에서
어려운 금융·경제 용어가 있었나요?

자세한 설명이나 쉬운 우리말로 개선이 필요한 어려운 용어를 보내주세요. 지면을 통해 쉬운 우리말과 사례로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