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27(금)

이복현 금감원장, 노조 만나 협조 요청…내부 소통 강조

기사입력 : 2022-06-10 10:56

감독·검사 균형 문제 우려 전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이복현닫기이복현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취임하자마자 금감원 노동조합과 만났다. 이복현 원장은 사상 첫 검찰 출신 금감원장으로 검찰 편중 인사라는 논란이 제기되는 등 금감원 내부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행보로 보여진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복현 원장은 취임 다음날인 지난 8일 금감원 노조 집행부와 면담을 가졌다. 이복현 원장은 면담에서 직원들과의 소통 의지를 밝히며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집행부는 사후 제재에 집중된 사정기관화 우려를 비롯해 업무 과중, 인력 이탈 등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

앞서 이복현 원장은 지난 8일 기자들과 만나 “인력이나 조직에 대해서는 앞으로 살펴봐야 한다”며, “인사와 관련해서 전체적인 시스템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가상자산 관리감독 등 향후 새로 늘어날 수 있는 이슈에 대해 이해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인력 추가 가능성도 시사했다.

금감원 노조는 내부 소식지를 통해 “최초의 검찰 출신으로 전인미답의 길을 가게 된 원장은 여러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고 전 직원은 엄중히 지켜볼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아울러 이복현 원장은 지난 7일 김주현닫기김주현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 후보자를 만나 환담을 나눴다. 김주현 후보자와 이복현 원장은 금융시장 안정, 금융규제 개혁, 금융산업 발전, 금융감독서비스 선진화, 투명한 시장질서 확립 등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이복현 원장은 금감원 업무 파악을 마친 후 금융업권과 간담회를 갖는 등 소통 행보를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