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6.24(금)

이재용 부회장 “반도체, 모든 것의 엔진…양국 협력 발전 기대” [바이든 방한]

기사입력 : 2022-05-20 21:25

20일, 바이든·윤 대통령 평택캠퍼스 시찰
이재용 부회장, 삼성 반도체 기술 직접 소개
尹 “평택캠퍼스 방문,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 의미 되새겨”
바이든 “삼성 투자 감사…공급망 회복 전략은 동맹 강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글로벌 공급망 유지는 경제뿐 아니라 국가안보의 문제다. 대한민국과 같이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와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는 것이 중요하다. 공급망 회복을 위한 동맹 강화, 이것이 우리의 전략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저녁 열린 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에서 '반도체 동맹'을 외치며 이 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일 오후 한국을 찾은 뒤 삼성전자의 반도체 생산기지인 평택캠퍼스를 방문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평택캠퍼스 시찰에는 윤석열닫기윤석열기사 모아보기 대통령과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이 동행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 윤 대통령은 종이 방명록 대신 3나노미터(㎜) 반도체 공정 웨이퍼를 방명록 삼아 서명했다. 이후 22분간 평택캠퍼스 반도체 공정 라인을 시찰했다.

이 부회장은 평택캠퍼스 시찰 이후 열린 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에 앞선 연설에서 “세계 반도체 생산기지라 할 수 있는 평택에 와주신 것에 대해 환영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는 25년 전 미국에서 반도체를 만들기 시작한 최대 규모의 글로벌 반도체 기업”이라며 “우리는 이 같은 우정 관계를 존중하고 소중하게 생각한다. 미국과의 관계를 지속 발전시켜 나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는 “반도체는 모든 것의 엔진으로 많은 기회를 만들고 있다”라며 “많은 국가들이 반도체를 통해 인터넷에 접근하고 있고, 또 인터넷을 제공하고 있는 다양한 지식의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여러 분야에 걸쳐 비즈니스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런 모든 첨단 기술은 여러분들의 헌신과 많은 노력에 기인한다고 본다. 삼성은 미국 또 세계 각국과 중요한 관계를 맺고 있다”라며 “이런 혁신은 여러분 덕에 가능하다. 팀 삼성에 감사드리고, 한국과 미국 그리고 전 세계에 계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라며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을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이래 글로벌 공급망 핵심으로 반도체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라며 “반도체법(Chips Act)의 의회 통과를 위해 많은 노력을 쏟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의 평택캠퍼스 방문은 반도체가 갖는 경제·안보적 의미는 물론, 반도체를 통한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는 자율주행차, AI, 로봇 등 모든 첨단 산업의 필수부품이자 미래 기술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라며 “지난해 말 출범한 ‘한·미 반도체 파트너십 대화’를 통해 반도체 공급망 협력은 물론 투자·인력·기술 협력사업도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가 우리 미래를 책임질 국가안보 자산이라고 생각하며 과감한 인센티브와 필요한 자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도 우리 반도체 기업들의 미국 투자에 대한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할 뿐 아니라 미국의 첨단 소재·장비·설계 기업들의 한국 투자에도 큰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서 “양국의 역량과 기술의 노하우를 통합함으로써 반도체를 생산하는 것은 우리 모두에게 중요할 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에도 대단히 중요한 일”이라며 “지속적으로 한미 간 생산적 파트너십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생산하는 반도체 칩은 미국에서 설계한 것이 많다”라며 “기술적 노하우를 공유하면서 양국 간 핵심적 역할을 하는 반도체 칩을 많이 만들고 있고, 이는 글로벌 경제에서도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난 몇 년간 글로벌 공급망이 얼마나 취약한지 알 수 있었다”라며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글로벌 공급망 유지는 경제뿐 아니라 국가안보의 문제라는 것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와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국가들에 의존하지 않는 것 역시 중요하다”라며 “중요한 것은 대한민국과 같이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와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공급망 회복을 위한 동맹 강화, 이것이 우리의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 간 기존 전면적인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장기적인 회복도 더 강화할 것”이라며 “양국 기업과 국민들이 21세기 경쟁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삼성전자가 테일러시에 제2 파운드리 생산 시설 설립을 위해 170억달러(약 20조원)를 투자 발표를 언급하며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삼성의 투자를 통해 3000개의 새로운 첨단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봤다.

그는 “미 상무부와 협력해 배터리, 전기차 배터리 생산 등을 위한 조인트벤처(JV, 합작법인)를 설립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청정에너지 역시 미래에 반드시 필요하고, 양국 경제성장과 에너지 안보, 기후 문제 해결을 위한 목표 달성에 필요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전 세계 미래의 많은 부분이 이곳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만들어질 것”이라며 “한국 같은 민주주의 국가가 삼성 같은 인재를 키워내고, 기술과 혁신에 책임 있게 투자하는 삼성과 같은 기업들이 양국의 발전 속에서 미래를 만드는 데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