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4(일)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 “사용자 중심 플랫폼 구축으로 경쟁력 높여야”[한국금융미래포럼 주제 발표자 인터뷰]

기사입력 : 2022-05-09 00:00

사용자 니즈 기반 최적의 솔루션 제시
신규 플레이어 확대 제도적 지원 필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금융 플랫폼이 시장 내에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공급자 중심이 아닌 사용자 관점으로 생각하고 그에 맞는 상품과 서비스를 재설계해야 한다. 향후 본인의 수익이 아닌 사용자 니즈에 기반해서 최적의 솔루션을 제안하는 것이 핵심이 될 것이다.”

신원근닫기신원근기사 모아보기 카카오페이 대표이사가 한국금융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금융 플랫폼의 주요 전략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신원근 대표는 오는 17일 ‘디지털금융 새 길을 열다’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한국금융미래포럼의 주제발표자로 나설 예정이다.

신원근 대표는 금융 플랫폼의 핵심으로 사용자 관점을 꼽았다. 사용자 관점으로 상품과 서비스를 재설계하고 실행할 수 있는 기술 역량까지 갖춰지면 금융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신원근 대표는 “사용자 중심 사고를 바탕으로 그에 부합한 요구를 받아들일 수 있는 금융기관과 파트너십을 통해 상품과 서비스를 만들어 한다”며, “서비스들이 사용자 친화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기술적으로 풀어내는 것들이 모두 유기적으로 연결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대표적인 사용자 중심 금융 플랫폼으로 카카오페이를 꼽을 수 있다.

신원근 대표는 “사용자 중심으로 서비스를 설계하면서 기술역량은 필수불가결한 요소”라며, “상품을 만드는 것만이 중요한 것이 아닌 상품을 어떻게 전달할 것인지, 사용자들에게 얼마나 좋은 경험을 제공할 것인지 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신원근 대표는 플랫폼의 중립성 유지가 치열해지는 금융 플랫폼 경쟁에서 주요 쟁점이 되고, 금융 분야에도 디지털 플랫폼으로의 변화의 흐름이 올 것으로 내다봤다.

플랫폼이 다양한 산업에서 하나의 대세로 자리를 잡고 있는 가운데 금융도 기존 은행·보험·증권의 수직 계열화, 일종의 토탈 패키지화해서 공급하는 체계에서 수평적 연결하는 구조를 마련해야 하는 필요성이 제기된다.

신원근 대표는 “최근 다양한 분야에서 플랫폼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플랫폼을 간단하게 설명하면 사용자와 공급자를 연결해 주는 것이고 수평적 연결을 하게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업자 본인의 수익이 아닌 사용자 니즈에 기반해서 최적의 솔루션을 제안해 줄 것인가가 핵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원근 대표는 금융산업이 보다 발전하기 위해 새로운 플레이어가 유입되어 새로운 시도를 통한 다양한 금융 서비스 발굴의 필요성도 밝혔다. 신원근 대표는 “새로운 플레이어가 시장에 나오고 새로운 시도를 했을 때, 사용자가 혜택을 누릴 수 있는 환경이 형성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핀테크 규제보다는 육성에 중점을 둔 샌드박스 등 제도적인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근 금융당국의 망분리 규제 완화에 대해서도 화답했다. 신원근 대표는 “개발 및 테스트 환경에 대해 물리적 망분리 규제를 예외적으로 완화하는 것은 현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업권에서도 위험요소를 줄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보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내년부터 클라우드 이용 업무에 대한 중요도 평가 기준을 명확히 하고, 클라우드서비스사업자(CSP)의 평가항목을 141개에서 54개로 축소하기로 했다. 비중요업무의 경우 평가항목 일부 면제 등 클라우드 이용절차를 완화하고, 클라우드 이용시 사전보고를 사후보고로 전환하기로 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