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9(금)

한화투자증권 “넷마블, 신작 출시 예정… 투자의견 ‘매수’”

기사입력 : 2022-04-14 11:18

“신작 흥행 시 밸류에이션 상승 요인 될 것”

“'모두의 마블', 블록체인과 메타버스 한 번에”

“1분기 실적은 매출‧영업이익 예상보다 하회”

올해 실적 기준 PER 30배… “고평가 부담 존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넷마블(대표 권영식‧도기욱)이 지난 2월 신작 〈골든 브로스〉에 관한 2022 로드맵을 공개했다./사진=넷마블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한화투자증권(대표 권희백)이 온라인 게임 업체 ‘넷마블(대표 권영식‧도기욱)’ 전망을 밝게 내다봤다. 비록 1분기 실적은 신작이 없어 예측 수치보다 낮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이번 달부터 다수의 신작 출시가 예정돼 있기 때문이다. 이에 투자의견은 ‘매수’‧목표주가는 15만원을 유지했다.

김소혜 한화투자증권 리서치(조사) 센터 기업분석팀 투자분석가(Analyst)는 “넷마블의 1분기 실적은 매출액 6950억원, 영업이익 382억원으로 영업이익 컨센서스(예측 수치)인 661억원을 크게 하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기존 게임 <A3> 글로벌 버전에 토큰(Token‧블록체인 플랫폼에서 사용하는 암호화폐) 기반 플레이 투 언(P2E‧Play to Earn) 기능을 추가한 것 말고는 신작 출시가 부재했다”며 “기존 게임들의 매출도 감소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이어 “<A3>는 P2E 업데이트 뒤 매출이 반등했지만, 워낙 기존 레벨이 낮아 유의미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예상한다”며 “인건비는 1885억원으로 높았던 전분기 수준이 지속됐다”고 덧붙였다.

광고선전비의 경우에는 신작이 없었음에도 지난해 넷마블이 모바일 소셜 카지노 게임사 ‘스핀엑스’의 통상적인 마케팅 집행으로 인해 전 분기보다 늘어났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김 투자분석가는 넷마블의 1분기 영업이익률이 5.5%까지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넷마블(대표 권영식‧도기욱) 재무제표./자료=한화투자증권(대표 권희백)

다만 2분기부터는 전망이 밝다고 언급했다.

김소혜 투자분석가는 “1분기 실적 부진이 예상되지만, 2분기부터 이어질 신작 라인업에 주목해야 한다”며 “이달 출시 예정인 <골든 브로스>는 대체 불가능 토큰(NFT‧Non-fungible token) 코스튬(옷)을 착용해 플레이하면서 게임 토큰을 획득하고 이를 자회사인 넷마블에프엔씨(대표 서우원)의 기축통화 ‘아이텀큐브’로 현금화하는 게임”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이 밖에도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크로스월드> <챔피언:어센션> 등 올해만 10종 이상의 신작을 계획하고 있어 경쟁사들 중 가장 모멘텀(성장 동력)이 풍부한 상태다.

김소혜 투자분석가는 “한화투자증권은 이 중 <모두의 마블:메타 월드>를 가장 주목하는데, 그 이유는 기존 <모두의 마블>이 지닌 특성인 부동산 시스템에 NFT를 적용했기 때문”이라며 “넷마블의 메인 IP(Intelectual Property‧지적 재산권)로 볼 수 있는 <모두의 마블>은 블록체인(공공 거래 장부)과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를 한 번에 구현하기에 가장 적합한 장르라는 면에서 기대감을 높여야 한다고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넷마블의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5만원은 그대로 유지했다.

김 투자분석가는 “넷마블 주가는 올해 실적 기준 주가수익비율(PRE‧Price earning ratio) 30배로 기존 게임 매출 하락세를 감안하면 고평가 부담이 존재한다”면서도 “신작 라인업 중 자체 IP를 활용한 게임이 대다수이기 때문에 일정 수준 이상 흥행 시 안정적인 이익 레벨 확보로 밸류에이션(가치 평가) 확장을 기대할 수 있다”고 긍정적 전망을 내놨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임지윤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