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27(금)

[금융사 2021 실적] 정운진 신한캐피탈 대표, 투자 포트폴리오 확대 실적 상승 견인(종합)

기사입력 : 2022-02-09 19:03

IB 전문성 강화…대출·투자 중심 영업자산 증가
경영환경 악화 불구 올해도 실적 소폭 상승 전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정운진 신한캐피탈 대표가 투자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다양한 딜을 취급하면서 영업 네트워크 확장을 통한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올해 경영환경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지만 지속 가능한 성장 실천으로 실적이 소폭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신한캐피탈은 9일 2021년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신한캐피탈이 지난해 연간 당기순이익 2749억원을 기록하면서 전년 대비 7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 당기순이익은 659억원으로 판관비와 대손비용이 소폭 증가했으나 투자 유가증권 관련 수익 증가에 따라 영업이익이 증가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57.4% 증가했다.

신한캐피탈의 지난해 연간 총영업이익은 4551억원으로 전년 대비 51.4%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2317억원으로 45.9% 증가했으며, 비이자이익은 2235억원을 기록하며 57.5% 증가했다.

또한 순수영업력을 나타내는 충당금적립전영업이익(충전이익)은 3751억원을 기록하면서 전년 대비 54.9% 증가했다. 충전이익은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 합산 값에 일반관리비를 제외한 수치로, 일회성 매각익이나 충당금 환입 같은 요소를 제외해서 경상적인 수익 창출력을 대표하는 지표로 꼽힌다.

신한캐피탈 관계자는 “자산 평잔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이자수익이 증가했다”며, “투자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수익이 호조세가 이어지면서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ROA(총자산순이익률)와 ROE(자기자본순이익률) 모두 전년 대비 개선됐지만 전분기 대비로는 하락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말 기준 신한캐피탈의 ROA는 2.70%로 전분기 대비 11bp 하락하고 전년 대비 82bp 상승했으며, ROE는 19.02%로 전분기 대비 139bp 하락했지만 전년 대비 430bp 상승했다.

지난해 말 기준 신한캐피탈의 총자산은 10조9217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480억원 증가했으며, 전년 대비로는 2조204억원이나 증가했다. 영업자산은 10조2979억원으로 전년 대비 2조1225억원 증가했다.

신한캐피탈은 지난 2020년 리테일 자산을 매각하면서 리스자산이 2314억원으로 전년 대비 1075억원 감소하고 할부금융자산도 115억원으로 201억원 감소했다. 유가증권과 신기술자산은 3조780억원으로 전년 대비 7932억원 증가했으며, 대출 등은 6조9770억원으로 1조4454억원 증가했다.

신한캐피탈은 리테일 자산 매각 후 IB영역에 집중하면서 전문성을 강화하고 있으며, 영업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다양한 딜을 취급하면서 자산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신한캐피탈 관계자는 “대출과 투자자산을 중심으로 영업자산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신한캐피탈은 연체율과 고정이하여신(NPL)비율 모두 낮추면서 안정적인 자산건전성 지표를 기록했다. 지난해 말 기준 신한캐피탈의 연체율은 0.41%로 전분기 대비 6bp 하락했으며 전년 대비 27bp 개선됐다.

또한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 0.42%로 전분기 대비 7bp 하락했으며 전년 대비로는 37bp 하락했다. NPL커버리지 비율은 386.78%를 기록하면서 117.35%p 상승하는 등 자산건전성 지표가 개선됐다. NPL커버리지 비율은 고정이하여신(NPL) 대비 충당금 적립액으로 비율이 높을수록 부실자산에 대한 완충능력이 높은 것을 의미한다.

올해 기준금리 인상과 함께 코로나 19에 따른 제반 여건 악화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가 예상되면서 캐피탈 업권 전반적으로 경영환경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신한캐피탈은 신속한 대응과 지속 가능한 성장 실천을 통해 올해도 전년 수준이나 소폭 상승을 이뤄내겠다는 계획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신한캐피탈의 2021년 주요 경영실적 지표. /자료제공=신한금융지주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