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5.20(금)

경제·금융수장들 ”가계부채 선제 관리해야“ 한목소리

기사입력 : 2022-01-04 15:37

범금융권 신년사…신성장동력 창출·포용금융 역할도 강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왼쪽부터)고승범 금융위원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은행(21.9.30)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경제·금융 수장들이 가계부채 위험과 선제적 관리 필요성을 한목소리로 강조하고 나섰다.

홍남기닫기홍남기기사 모아보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범금융권 신년사에서 “올해 가계부채 증가율 관리 목표와 질적 건전성 제고를 위한 분할상환 확대 등의 노력들이 현장에서 확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겨주기 바란다”며 “정부도 가계부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금융권과 함께 노력하면서 저소득층의 실수요 자금은 차질없이 공급되도록 충분한 한도를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올해 가계부채 증가율을 4~5%대에서 관리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시장금리 상승에 따른 부채 상환부담 증가, 자산가격 변동 등에도 유의해야 한다”며 “특히 저금리와 위기대응 과정에서 늘어난 풍부한 유동성이 조정되는 과정에서의 시장영향이 커지지 않도록 금융권의 자체적인 점검노력을 강화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주열닫기이주열기사 모아보기 한국은행 총재도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강조했다. 이 총재는 “금융 완화조치의 정상화 과장에서 과도한 레버리지와 업황 부진에 직면해 있는 일부 가계 및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신용위험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특히 대외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상황에서 이러한 내부 취약 요인은 금융시스템의 약한 고리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더욱 예의 주시하면서 잠재적 위험에 대비해 나가야 한다”고 경고했다.

고승범닫기고승범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은 “물 샐 틈 없는 금융안정 체계를 유지하겠다”고 역설했다. 고 위원장은 “가계부채 관리강화를 일관되게 추진하면서 서민·취약계층에 대한 보호 조치도 병행하겠다”며 “단기자금시장 안정성, 비은행권 위기대응 여력 등을 면밀히 점검하고 취약요인을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은보닫기정은보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도 “올해 가장 역점을 두는 것은 잠재리스크에 대한 선제적 감독”이라고 밝혔다. 정 원장은“"국내 금융회사의 건전성과 시장 복원력은 양호한 편이나” 잠재된 리스크가 현실화될 경우 그 영향은 광범위하며 상흔효과(scarring effects)가 지속될 수 있어 선제적 관리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경제·금융 수장들은 금융이 경제 신성장동력을 창출을 뒷받침해야 한다는 데도 한목소리를 냈다. 홍 부총리는 “올해부터 한국판 뉴딜 2.0이 본격 추진되고, 탄소중립을 향한 긴 여정도 본격 시작된다”며 “디지털·그린 전환, ESG 확산, 벤처 활성화 등을 뒷받침하기 위해 과감한 금융지원이 요청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우리 주력산업은 물론 BIG3산업, 소부장산업 등 미래성장동력 산업 육성을 위해 재정지원, 제도개선, 정책금융 확대 등 투자하기 좋은 환경,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에 주력 하겠다”며 “금융권의 적극적, 선도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도 “금융이 경제의 신성장동력을 만들고 발전시키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자본주의의 역동성은 기업가의 기술혁신에서 나오지만 이의 실현을 위해서는 금융에 의한 적극적인 자본공급이 있어야만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며 “금융이 혁신의 촉매로서 포스트 팬데믹 시대의 친환경·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이끌 첨단기술산업 분야의 투자 활력 제고에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고 위원장은 “실물지원 강화를 통해 경제성장을 견인하겠다”며 “올해 200조원 규모의 정책금융을 차질없이 공급하면서, 뉴딜펀드 조성, ESG 공시‧투자 유도 등을 통해 실물경제의 구조적 전환을 뒷받침하고 코넥스시장, 공모펀드 등 자본시장 제도도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의 포용적 역할도 핵심 과제로 꼽혔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의 상흔을 치유하고 완전한 경제정상화를 이룰 때까지 서민·취약계층의 유동성 애로를 해소해주고 다시 일어서고 재도약할 때까지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줘야 한다”며 “금융권에서도 중저신용자를 위한 중금리 대출 확대, 금리인하 요구권 활성화, 취약계층을 위한 채무조정, 재기지원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고 위원장은 “10조원 규모의 정책서민금융을 공급하는 등 취약차주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청년층의 자산형성‧관리를 지원하고 금융시스템을 소비자 친화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은행연합회를 포함한 6개 금융업권별 협회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맞춰 작년에 이어 올해도 범금융권 신년인사회를 개최를 취소하고 주요 기관장의 범금융권 신년사를 비롯, 국회 정무위원장의 격려사를 금융인들과 공유하는 것으로 전환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