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1.17(월)

삼성 갤럭시노트, 10년 만에 역사 속으로…내년 생산 계획서 제외

기사입력 : 2021-11-26 14:40

2022년 스마트폰 생산 계획서 갤노트 제외
상반기엔 갤럭시S 시리즈, 하반기엔 폴더블폰에 집중할 듯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갤럭시노트20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한 해 1000만대 이상 팔리던 삼성전자(부회장 김기남닫기김기남기사 모아보기)의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10년 만에 단종될 것으로 보인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22년 연간 스마트폰 생산 계획에서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노트20 시리즈가 마지막 모델이 된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1년 갤럭시노트 출시 이후 매년 하반기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출시해왔다. 그러나 올해는 갤럭시노트 신제품을 출시하는 대신 폴더블폰인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를 출시하며 폴더블 대중화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그간 업계에서는 갤럭시노트 단종설이 꾸준히 제기됐다.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상징인 ‘S펜’이 다른 제품들에 적용됐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선보인 ‘갤럭시S21 울트라’ 모델에 S시리즈 최초로 S펜을 적용했다. 8월 선보인 갤럭시Z폴드3에도 폴더블폰 최초로 S펜을 제공했다.

삼성전자가 내년 상반기 선보일 갤럭시S22 울트라 모델에도 S펜을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작과 달리 ‘S펜’을 보관하는 슬롯도 장착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유명 IT 팁스터인 아이스유니버스는 S22 울트라 디자인에 대해 “S22의 테두리는 S시리즈와 노트 중간일 것”이라며 “S처럼 둥글진 않지만, 노트만큼 각지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그는 삼성전자가 갤럭시 시리즈 상표권을 갱신하며, ‘갤럭시노트 시리즈’만 제외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사실상 갤럭시노트 시리즈는 갤럭시S 시리즈 울트라 모델과 갤럭시Z폴드 모델로 대체될 것으로 보인다. 바(Bar) 형태의 스마트폰을 선호하는 이들은 갤럭시S 시리즈 울트라 모델에서, 더 넓은 화면을 선호하는 이들은 갤럭시Z폴드 모델에서 갤럭시노트의 경험을 이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IM) 부문장(사장)도 지난 7월 기고문을 통해 “노트 경험 또한 여러 갤럭시 단말에서 지속 확장되며 밝은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성 갤럭시Z폴드3. 사진=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수요 확대도 갤럭시노트 생산 중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관측된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폴더블폰 출하량은 900만대로, 삼성전자가 88%를 차지할 것으로 봤다.

실제로 삼성전자가 지난 8월 폴더블폰 대중화를 선언하며 출시한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는 출시 이후 전 세계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폴드3와 플립3는 출시 한 달여 만에 글로벌 판매량 200만대를 기록했다. 가장 인기가 많은 Z플립3의 경우 삼성전자의 맞춤형 가전인 ‘비스포크’ 개념을 도입하며 판매량을 더욱 늘렸다.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도 매년 성장할 전망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폴더블폰 시장 규모는 오는 2023년까지 10배가량 성장할 것으로 봤다. 삼성전자도 오는 2022년 갤럭시Z 시리즈의 연간 출하량 1300만대를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글로벌 폴더블폰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삼성전자로선 하반기 노트와 폴더블 투트랙을 이어가는 전략보다 상반기엔 S시리즈, 하반기엔 Z시리즈에 집중해 생산 안정화와 공정 효율성을 높이는데 집중하는 게 이득이다.

삼성전자 측은 갤럭시노트 단종설에 대해 “확인할 수 없다”고 답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