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1.26(금)

DGB금융, ESG 평가 2년 연속 ‘A+’ 획득

기사입력 : 2021-10-27 17:13

(최종수정 2021-10-29 16:28)

한국기업지배구조원 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

최우수 등급 획득…적극적 ESG 경영 활동 성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이 26일 DGB금융지주 창립 10주년을 기념해 세계경제연구원(이사장 전광우)과 함께 개최한 국제 컨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DGB금융그룹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닫기김태오기사 모아보기)이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주최한 ‘2021년 KCGS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에서 2년 연속 ESG 통합 등급 ‘A+’를 획득했다고 27일 밝혔다.

DGB금융은 올해 ▲환경(E) 부문 ‘A’ ▲사회(S) 부문 ‘A+’ ▲지배구조(G) 부문 ‘A+’를 받아 통합 등급 A+를 획득했다. 앞서 지난해 ESG 평가에서 통합 A+ 등급을 받으며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데 이어 2년째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올해 950개 상장회사를 대상으로 ESG 평가를 진행했다. 통합 A+ 등급은 등급 부여 상장법인 중 KB금융그룹, 네이버 등 14개사(1.8%)만 포함된 최고 수준의 등급이다. DGB금융의 적극적인 ESG 경영 활동 노력이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된다고 사 측은 설명했다.

DGB금융은 주주 추천 제도를 통해 사외이사를 선임하고 있다. 또한 외부 인선자문위원회를 활용한 사외이사 후보군 발굴 및 선정, 전문분야 다양성을 확보한 이사회 구성 등 지배구조 선진화 정책으로 이사회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강화했다.

특히 금융권 최초로 도입한 ‘최고경영자(CEO)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에 따라 임성훈닫기임성훈기사 모아보기 DGB대구은행장을 선임하며 지배구조 선진화에 크게 기여했다.

그뿐 아니라 지난 2018년 금융지주 최초로 부패강지경영시스템(ISO37001) 인증을 획득했으며, 현재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 협의체(TCFD)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2019년 책임은행원칙(UN PRB)에도 가입하는 등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트렌드를 반영해 국내 금융권을 선도하는 ESG 경영 체계를 지속해서 구축하고 있다.

올해는 ESG 경영 성포식과 함께 새로운 ‘ESG 비전’을 설정했다. 이사회 내 ‘ESG 위원회’를 신설했으며, 탈석탄 금융 선언과 탄소회계금융연합체(PCAF) 가입 등 ESG 경영 활동을 활발히 추진 중이다.

전날인 26일에는 세계경제연구원과 DGB금융 창립 10주년을 기념해 ‘ESG와 디지털 혁신의 도전과 기회’라는 주제로 국제 콘퍼런스를 개최하기도 했다. 김태오 회장은 이 자리에서도 “뉴노멀 시대, 새로운 패러다임 속에서 지속 가능 성장을 위해서는 ESG와 디지털로의 전환이 필수적”이라며 ESG 경영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김태오 회장은 2년째 ESG ‘A+’ 등급을 받은 것에 관해 “DGB금융그룹의 전사적인 ESG 경영 노력을 인정받아 KGCS 평가에서 좋은 결과를 얻은 것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ESG 경영 내재화뿐 아니라 ESG 경영의 지역 사회 확산을 위한 리더십을 적극 발휘하겠다”고 밝혔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임지윤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