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2.02(목)

한국 3분기 GDP 성장률 0.3%…한은 "4분기 성장 1.04% 상회해야 연간 4% 성장 가능"(종합)

기사입력 : 2021-10-26 09:58

수출↑, 민간소비·투자↓…"코로나 재확산·공급병목"
"방역체계 전환, 민간소비 확대로 경제회복 기여 예상"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국내총생산에 대한 지출 / 자료제공= 한국은행(2021.10.26)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한국의 올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0.3%를 기록했다.

지난 2분기 0.8% 성장률 대비 후퇴한 수치다.

수출은 증가세로 전환하고, 정부소비도 증가했으나, 건설투자 감소폭이 확대되고, 민간소비와 설비투자가 감소 전환한 영향이 반영됐다.

올해 4% 성장률 목표 달성에 '비상등'이 켜졌다. 연간 4% 성장률을 달성하려면 4분기에 전기 대비 1.04% 성장을 웃돌아야 한다.

한국은행은 26일 '2021년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에서 3분기 실질 GDP가 전기 대비 0.3% 성장했다고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4.0% 성장했다.

올해 3분기 성장률을 보면 건설투자 감소폭이 확대되고, 민간소비와 설비투자가 감소 전환했으나, 수출은 증가 전환했다.

민간소비는 비내구재(음식료품 등)가 늘었으나 서비스(음식숙박, 오락문화 등)가 줄어 0.3% 감소했다.

정부소비는 물건비 지출 등을 중심으로 1.1%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토목건설을 중심으로 3.0% 줄었다.

설비투자는 운송장비가 줄어 2.3% 감소했다.

수출은 석탄 및 석유제품, 기계 및 장비 등을 중심으로 1.5% 증가했고, 수입은 운송장비(자동차 등) 등이 줄어 0.6% 감소했다.

경제활동 별로는 건설업 감소폭이 확대되고 서비스업 증가세가 둔화됐으나 제조업은 증가 전환했다.

농림어업은 재배업을 중심으로 8.8% 늘었다.

제조업은 기계 및 장비 등이 늘어 0.2% 증가했다.

전기가스수도사업은 가스업을 중심으로 0.8% 증가했다.

건설업은 토목건설 등이 줄어 1.7% 감소했다.

서비스업은 금융 및 보험업, 정보통신업 등이 늘어 0.4% 증가했다.

3분기 실질국내총소득(GDI)은 교역조건이 전분기 수준을 유지함에 따라 실질GDP 성장률과 비슷하게 0.3% 증가했다.

이날 황상필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기자설명회에서 "3분기 0.3% 성장률이 우려할 수준은 아니다"고 말했다. 황 국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민간소비 감소, 자동차량용 반도체 공급 차질, 건설자재 수급 불균형 등 글로벌 공급병목 현상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은행은 2021년 연간 성장률 전망치로 4%를 제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 황 국장은 "3분기 경제성장률은 8월 조사국 전망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모습"이라며 "산술적으로 계산하면 4분기 성장률이 전기 대비 1.04%를 상회하면 연간 4% 성장률 달성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황 국장은 "글로벌 공급차질, 중국경제 불확실성 증대, 에너지가격 상승 등이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하겠지만, 백신접종 확대, 국내 방역 정책 전환, 2차 추경 효과 등이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우리 경제 회복세는 이어질 전망"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황 국장은 "특히 11월 방역체계 전환은 대면 서비스 중심으로 민간소비 확대를 통해 경제 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본다"며 "금일 아침 발표된 유류세 인하 조치도 소비 진작에 도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제시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