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18(금)

“넷마블, 부진한 실적이나 신작 기대감 유효...목표가 ↓”- 신한금융투자

기사입력 : 2021-05-17 09:0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넷마블 신작 ‘제2의 나라’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넷마블이 올해 1분기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평가됐다. 다만 오는 6월 출시 예정인 신작에 대한 기대감은 유효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17일 이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넷마블이 올해 1분기 시장 예상치를 밑도는 실적을 기록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올해 6월 출시 예정 신작인 ‘제2의 나라’에 대한 기대감은 유효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넷마블의 목표주가를 기존 대비 6.3% 하향한 15만원으로 제시했다. 반면 최근 주가 하락에 따라 괴리율이 확대된 점을 반영해 투자의견은 ‘매수’로 상향했다.

올해 1분기 넷마블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 분기 대비 8.6%, 34.3% 하락한 5704억원, 54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연구원은 “세븐나이츠2의 온기가 반영됐으나 2월부터 급격한 매출 하락으로 전 분기 대비 감소한 실적을 나타냈다”라며 “대표 게임인 마블 콘테스트 오브챔피언스도 계절적 효과에 전 분기 대비 26.9% 감소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같은 기간 일곱개의 대죄 매출은 업데이트 효과에 12.5% 증가했다“라면서도 ”효율적인 마케팅 기조가 이어졌으나 매출 감소, 인건비 증가 등 영향에 영업이익률은 9.5%로 전 분기 대비 3.7%포인트 감소했다“라고 설명했다.

오는 6월 10일 출시 예정인 제2의 나라에 대한 출시 기대감은 유효하다고 평가했다.

이 연구원은 “제2의 나라는 유명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인 지브리 풍의 작화가 특징적인 게임”이라며 “매니아층이 두터운 만큼 초반 흥행은 가능해보이며 한국·일본·대만 등 주요 아시아 지역에서 동시 출시돼 흥행 시 매출도 크게 증가할 수 있다”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한 “나이츠 레볼루션, 마블 퓨처 레볼루션 등 인기 IP를 활용한 게임이 출시될 예정”이라며 “이번 실적발표에서 BTS드림, 머지 쿠야 아일랜드 등 신규 게임 출시 계획을 공개한 점도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부진한 실적에도 기대작 출시 확정은 긍정적”이라며 “한국, 일본, 대만 등 주요국 동시 출시가 예정된 만큼 흥행 시 오는 3분기부터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마지막으로 “최근 공매도 재개 이후 투자자산 변동성이 재차 확대됨에 따라 투자자산 가치 할인율을 재조정했다”라며 “제2의나라, 세븐나이츠레볼루션, 마블퓨처레볼루션 등 기대작이 존재하는 만큼 충분히 트레이딩 관점 매수가 가능한 영역”이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승빈 기자기사 더보기

채권·외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