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1.26(금)

[금융사 2021 1분기 실적] 신한은행 순익 6564억…NIM 반등·대출성장

기사입력 : 2021-04-23 18:10

(최종수정 2021-04-23 18:36)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신한은행 2021년 1분기 세부 경영실적./자료=신한은행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신한은행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1분기보다 4.78% 늘었다. 순이자마진(NIM)이 2018년 3분기 이후 처음으로 분기 중 반등한 데다 대출이 견조하게 늘어난 영향이다.

신한금융지주는 자회사 신한은행의 올 1분기 연결 기준 지배기업지분 순이익이 전년 동기(6266억원)보다 4.77% 증가한 6564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전분기(3127억원)대비로는 109.89% 늘어난 수준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은행 부문은 지난 2018년 3분기 이후 처음으로 분기 중 순이자마진 개선이 이뤄졌으며 중소·소상공인 대상으로 안정적인 금융지원 확대를 통해 견고한 영업이익 기반을 마련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기초 체력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신한은행의 1분기 이자이익은 1조546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 늘었다. 1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39%로 전분기(1.34%)보다 0.05%포인트 상승했다. 수익성 기반 대출 운용과 유동성 핵심예금 증대 영향이다.

원화대출금은 255조790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2.5% 증가했다. 이중 가계대출이 128조6890억원으로 1.9% 늘었다. 주택담보대출이 54조3980억원, 신용대출·예금담보대출·전세자금대출 등 일반자금이 74조2910억원이었다.

중소기업대출은 107조5010억원으로 3.4% 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기존 금융지원 한도를 탄력적으로 운영하며 선제적으로 중소기업 자금지원을 지속한 결과라고 신한금융 측은 설명했다. 대기업대출은 1.7% 늘어난 18조8890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비이자이익은 1959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0.4% 줄었다. 수수료이익은 7.5% 줄어든 2402조였다. 펀드(247억원)를 제외하고 외환(338억원), 신탁(524억원), 방카(134억원), 기타(883억원) 수수료 이익이 모두 감소했다.

신한은행은 1분기 대손충당금으로 586억원을 쌓았다. 전년 동기 대비 39.5% 줄어든 수준이다. 1분기 말 고정이하여신(NPL) 커버리지비율은 135%로 전년 말 대비 7%포인트 하락했다.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0.36%로 전년 말 수준을 유지했다. 연체율은 0.25%로 전년 말보다 0.01%포인트 상승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