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17(목)

8개 카드사 지난해 순이익 2조…카드론 53조 기록 소폭 증가세

기사입력 : 2021-03-29 14:23

(최종수정 2021-03-29 19:32)

신용카드 누적 발급 1억 1373만매 기록
카드사 연체율 14bp 개선 1.29% 기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카드구매 이용액 추이. /자료=금감원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8개 전업카드사가 지난해 순이익 2조 264억원을 기록했다. 카드론 수익이 증가했지만 가맹점수수료와 현금서비스 수익 감소로 총수익이 소폭 감소했지만 총비용 역시 코로나19 영향으로 대폭 감소하며 순이익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신용카드 누적 발급매수는 1억 1373만매로 전년말 대비 276만매 늘어나 2.5% 증가했다. 발급매수 증가율은 둔화됐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영향으로 온라인 발급 비중이 37%로 확대됐다.

지난해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877조 3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조 6000억원가량 증가했다. 신용카드 이용액은 705조 3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4조 3000억원 증가했으며, 체크카드 이용액은 172조원으로 1조 7000억원 감소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신용카드 이용액 증가율은 5.6% 0.6%로 하락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카드대출 잔액 및 이용액 추이. /자료=금감원
지난해 말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과 장기카드대출(카드론)을 합산한 카드대출 잔액은 41조 9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1조 9000억원가량 증가했다.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잔액은 6조 5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1조 1000억원 감소했으며, 장기카드대출(카드론) 잔액은 35조 4000억원으로 3조원 증가하면서 카드대출 증가세가 소폭 둔화됐다.

카드사들이 리스크관리 차원에서 현금서비스 취급을 축소하고 있으며, 소비자들도 현금서비스에 비해 금리가 낮은 카드론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카드대출 이용액은 107조 1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조 9000억원 증가했다.

또한 8개 전업카드사의 지난해 말 연체율은 1.29%로 전년말 대비 0.14%p 개선됐다. 신용판매 부문 연체율은 0.64%로 0.10%p 하락했으며, 카드대출 연체율은 0.26%p 개선된 2.89%를 기록했다.

조정자기자본비율은 22.3%로 전년말과 동일하며 규제비율 8%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레버리지배율은 4.9배로 전년말 4.8배 대비 소폭 상승했다.

또한 IFRS 기준 8개 전업카드사의 순이익은 2조 264억원으로 전년 대비 3801억원 늘어 23.1% 증가했다. 카드론 수익이 1906억원 증가했지만 가맹점수수료와 현금서비스 수익이 2266억원 감소하면서 총수익은 소폭 감소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해외여행 감소로 제휴사지급수수료가 2406억원 감소했으며, 대면모집 위축에 따른 모집비용도 1187억원 감소해 총비용은 3838억원 감소하면서 순이익은 늘어나게 됐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위축 등으로 수익이 전년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비용이 더 크게 감소하면서 순이익이 증가했다”며, “연체율과 조정자기자본비율 등 건전성 지표도 양호한 상태를 지속하고 있고, 커버리지 비율도 500%를 상회하는 높은 수준이다”고 평했다.

이어 “다만 유래없는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에서 잠재부실이 누적되어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으므로, 소비회복 속도와 금리 변동성 등 제반 여건 변화에 따른 영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유동성리스크 관리 강화방안을 차질없이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오는 4월부터 여전사 ‘유동성 리스크관리 모범규준’을 도입하고, 개별 회사의 유동성 상황을 이해관계자가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경영공시도 강화한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