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2.26(금)

업계 어려워도 통한 '차석용 매직', LG생건 최대 연간 실적 경신

기사입력 : 2021-01-27 15:18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LG생활건강이 지난해부터 이어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도 연간 최대 실적 경신에 성공했다. '화장품·생활용품·음료'로 이뤄진 포트폴리오의 힘이다. 그간 실적을 주도해오던 화장품 부문이 주춤한 대신 생활용품·음료 사업이 공백을 메워 2020년 매출과 영업이익 등 수익성이 전년 대비 증가했다.

LG생활건강은 27일 2020년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지난해 LG생활건강은 매출 7조8445억원, 영업이익 1조2209억원, 당기순이익 813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2.1%, 3.8%, 3.2% 증가한 수치다.

국내 화장품 업체들은 코로나19로 오프라인 매장의 영업을 중단하고 한국을 찾는 관광객 수도 급감하면서 전반적인 부진을 겪었지만, LG생활건강은 중국과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 선전하며 호실적을 거뒀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16년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LG생건은 뷰티, 생활용품(HDB), 음료(리프레시먼트) 사업부문으로 나눠진다. 화장품(뷰티) 사업 매출은 주춤했지만 이익이 개선됐다. 뷰티 사업 매출은 1조3245억원으로 0.9%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5.4% 증가한 2254억원을 거뒀다. 대표브랜드 ‘후' 등 럭셔리 화장품의 호조로 시장 대비 양호했다는 설명이다. 특히 중국에서는 디지털 채널 성과에 힘입어 4분기 매출이 41% 급증했고 연간 매출도 21% 증가했다.

생활용품 사업의 지난해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3.6%, 7.4% 증가한 4230억원, 100억원을 거뒀다. 모발 관리 브랜드 '닥터그루트' 등 차별화된 고급 브랜드에 집중하고, 디지털 채널을 활용해 이커머스 마케팅 활동을 강화한 결과다.

음료 사업의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7%, 17.1% 증가한 3469억원, 209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음료 사업에 대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연말 외부 활동이 제한되는 등 사업 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코카콜라’, ‘몬스터에너지’, ‘씨그램’ 등 주요 브랜드들의 강한 브랜드력을 바탕으로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매출과 이익 모두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유선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