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2.26(금)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디지털 핵심과제는 전문인력 확보…과감히 외부채용”

기사입력 : 2021-01-27 10:32

(최종수정 2021-01-27 11:18)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지난 26일 서울 중구 NH농협금융지주 본사 회의실에서 열린 ‘농협금융 DT 인사이트 토론회’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NH농협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손병환닫기손병환기사 모아보기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디지털 전문인력 확보는 사업 성공 여부를 가르는 핵심과제”라며 “외부 전문인력을 과감히 채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7일 농협금융에 따르면 손 회장은 지난 26일 화상으로 열린 ‘농협금융 DT(디지털 전환) 인사이트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농협금융 전 계열사 디지털 부문 임직원이 참여한 이번 토론회는 “직원들이 시장의 디지털 신기술 동향에 대해 관심을 갖고 고객 입장에서 금융의 본질이 무엇인지 고민해 보는게 좋겠다”는 손 회장의 제안으로 마련됐다.

이날 농협금융은 전창의 삼정KPMG 수석연구원을 초빙해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2021’ 주요 이슈에 대해 강의를 들었다. 이후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농협금융 사업에 적용할 수 있는 시사점과 금융기관이 추구해야 할 디지털 전환의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손 회장은 디지털 전환도 결국 시장과 고객에 대한 관심과 이해에서 시작된다는 평소 철학을 밝히며 “시장과 디지털 최신 트렌드에 늘 관심을 갖고 깨어 있되 기술에만 매몰되지 말고 고객과 금융업의 본질을 항상 잊지 말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철저하게 고객 관점에서 고객이 불편하다고 느끼는 점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해결해 주는 것이 디지털 전환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또 “디지털 전환을 농협금융 전 계열사에 조직문화로 뿌리내리게 하는 것이 궁극적 목표”라며 “올해 농협금융은 디지털금융 혁신을 발빠르게 추진하고 고객이 원하는 금융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특히 지주사와 계열사의 역할 분업을 명확히 했다. 계열사는 동종업계 최고의 디지털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목표 아래 작년에 수립한 DT 로드맵 고도화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고 지주사는 이를 최고경영자(CEO) 평가에 반영하는 등 이행상황을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는 지난 1일 손 회장 취임 후 계열사 임직원과 가진 첫 행사”라며 “전 계열사가 일관성 있고 속도감 있게 디지털 사업을 추진토록 하겠다는 손 회장의 의중이 담겼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