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3.06(토)

2020년 유상증자 금액 25.6조원…전년비 59%↑

기사입력 : 2021-01-25 13:14

무상증자 금액 13.2조원, 전년비 176%↑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예탁결제원 / 사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작년 유상증자와 무상증자 발행 규모가 전년 대비 큰 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25일 2020년 유상증자 발행 규모는 총 1128건, 25조6373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보다 건수는 7.1%, 금액은 59.3% 증가한 수치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에서 110건, 13조2480억원이 발행돼 전년보다 건수는 8.9%, 금액은 85.1% 증가했다.

코스닥시장은 389건, 6조4335억원이 발행되면서 전년 대비 건수는 3.2%, 금액은 25.1% 늘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61건, 1,834억원 발행돼 전년 대비 건수는 38.6%, 금액은 40.8% 증가했다.

배정 방식별로는 제3자배정방식이 884건, 10조5443억원(41.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주주배정방식 108건, 8조7696억원(34.2%), 일반공모방식 136건, 6조3234억원(24.7%) 순으로 나타났다.

유상증자금액 규모가 가장 컸던 회사는 두산중공업(1조4507억원)이며, 중소기업은행(1조2688억원), 신한금융지주회사(1조1582억원)가 뒤를 이었다.

2020년 무상증자 발행규모는 총 165건, 13조1896억원으로 전년 대비 건수는 34.1% 증가하고, 금액은 175.5% 늘었다.

시장 별로 유가증권시장에서 18건, 1조4334억원 발행돼 전년 대비 건수는 12.5%, 금액은 42.9% 증가했다.

코스닥시장에서 50건, 11조5211억원 발행되면서 전년 대비 건수는 19.0%, 금액은 218.3% 늘었다.

코넥스시장은 4건, 1338억원 발행돼 전년 대비 건수는 20.0% 감소했고, 금액은 361.4% 증가했다.

무상증자 재원 중 주식발행초과금이 총 164건으로 전체 대상회사의 99.4%를 차지했다.

무상증자금액 규모가 가장 컸던 회사는 알테오젠(2조6270억원)이며 휴젤(1조3102억원), 매드팩토(6369억원) 등 순으로 나타났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