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2.26(금)

삼성전자, CPU·GPU 성능 대폭 강화한 ‘엑시노스 2100’ 출시

기사입력 : 2021-01-12 23:05

‘엑시노스 990’ 대비 CPU 30%·GPU 40% 향상…5나노 EUV 공정
5G 통신, 저주파부터 초고주파까지 폭넓게 지원
소비전력 최대 20% 감소…탄소배출 저감 기대
갤럭시S21 시리즈 탑재 전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장(사장)이 '엑시노스 2100'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가 성능을 대폭 향상시킨 프리미엄 모바일AP(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 '엑시노스 2100'을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12일(한국시간) 자사의 유튜브 채널인 삼성 뉴스룸을 통해 '엑시노스 2100' 출시 행사를 진행했다. 행사는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 인사말에 이어 제품 소개, 모바일AP 기술 혁신과 시장 선도 비전 발표로 진행됐다.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은 "'엑시노스 2100'에 최첨단 EUV 공정, 최신 설계 기술을 적용해 이전 모델보다 강력한 성능과 함께 한 단계 향상된 AI 기능까지 구현했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한계를 돌파하는 모바일AP 혁신으로 프리미엄 모바일 기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삼성전자는 '엑시노스 2100'을 양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캡처
■ CPU 30%, GPU 40% 향상…온디바이스 AI 기능 강화, 초당 26조번 연산

삼성전자는 반도체 설계업체 'Arm'과의 협력하며 '엑시노스 2100'의 성능을 대폭 향상시켰다.

'엑시노스 2100'은 최대 2.9GHz로 구동되는 고성능 '코어텍스-X1' 1개, '코어텍스-A78' 3개, 저전력 '코어텍스-A55' 4개를 탑재하는 '트라이 클러스터 구조'로 설계돼, 멀티코어 성능은 이전 모델(엑시노스 990)보다 30% 이상 향상됐다.

또한, 최신 Arm 'Mali-G78'이 그래픽처리장치(GPU)로 탑재돼, 그래픽 성능은 이전 모델보다 40% 이상 향상됐다. 빠르면서도 현실감 높은 그래픽 처리가 가능해 게임을 비롯한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혼합현실(MR) 기기 사용 시 몰입도를 극대화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삼성전자는 '엑시노스 2100'의 온디바이스 AI 기능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3개의 차세대 NPU 코어와 불필요한 연산을 배제하는 가속기능 설계 등을 통해 초당 26조번 이상의 인공지능 연산 성능을 확보했다.

중앙 클라우드 서버와의 데이터 교환 없이 단말기 자체에서 고도의 AI 연산이 가능하다. 이로 인해 대규모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고, 네트워크가 지원되지 않는 상황에서도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안정적인 AI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폴 윌리엄슨 Arm 클라이언트사업부 부사장 겸 총괄은 "더 빠른 이동통신, 향상된 그래픽 성능과 인공지능 기술은 새로운 모바일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데 필요한 중요한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며, "삼성전자가 Arm과 긴밀하게 협력해 출시하는 '엑시노스 2100'은 차세대 스마트기기에 필요한 최상의 모바일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가 차세대 모바일 AP(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인 '엑시노스 2100'을 출시했다. 사진=삼성전자
■ 최대 6개 이미지센서 연결…5G 통신, 저주파부터 초고주파까지 폭넓게 지원

'엑시노스 2100'은 고성능 ISP(이미지처리장치)를 갖춰 최대 2억 화소 이미지까지 처리할 수 있다. 또 최대 6개의 이미지센서를 연결하고, 4개의 이미지센서를 동시에 구동할 수 있다.

'엑시노스 2100'에는 5G 모뎀이 내장돼, 하나의 칩으로 5G 네트워크까지 지원하므로, 부품이 차지하는 면적을 줄여 모바일 기기의 설계 편의성도 높였다.

특히 이 제품에 내장된 5G 모뎀은 저주파대역(서브-6)부터 초고주파대역(밀리미터파)까지 주요 주파수를 모두 지원해 다양한 통신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다.

■ 전력 사용량 최소화 노력…탄소 배출량 감축 효과 기대

삼성전자는 전력 사용량을 최소화하기 위해 제품 설계부터 제조, 사용 환경까지 고려한 솔루션을 적용했다.

최신 5나노 EUV 공정으로 생산돼 소비전력을 7나노 대비 최대 20% 개선했다. AI 연산에 소모되는 전력도 절반 수준으로 줄였다.

전력 효율을 최적화하는 자체 솔루션 'AMIGO(Advanced Multi-IP Governor)'를 탑재해 고화질·고사양 게임과 프로그램을 구동할 때에도 배터리 소모에 대한 부담을 줄였다.

삼성전자는 스마트기기의 배터리 충전 횟수를 줄일 수 있어 탄소 배출량 감축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경준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엑시노스 2100'의 강력한 코어성능과 한 단계 향상된 AI 기능은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개발에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앞서 업계에는 삼성전자가 갤럭시S21 시리즈의 국내 판매 모델에 엑시노스2100을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해외에는 '엑시노스2100'과 퀄컴의 '스냅드래곤 888'을 교차 탑재할 전망이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