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3.09(화)

손태승 “전 그룹사, 디지털 혁신·효율성 제고·시너지 극대화 동참해달라”

기사입력 : 2021-01-11 18:20

우리금융지주 창립기념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우리금융그룹은 11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 본사 시너지홀에서 지주 창립기념식 및 비전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손태승(왼쪽에서 다섯번째) 우리금융그룹 회장, 권광석(왼쪽에서 여섯번째) 우리은행장, 박상용(왼쪽에서 세번째) 사외이사, 노성태(왼쪽에서 네번째) 사외이사와 우리금융그룹 직원들이 2021년 우리금융그룹 비전선포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금융그룹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그룹 체제 3년차에 진입하는 올해부터는 시장의 평가가 더욱 냉정해질 것”이라며 “디지털 혁신, 경영 효율성 제고, 시너지 극대화 등 그룹 차원의 미션에 전 그룹사들이 동참해달라”고 주문했다.

손 회장은 11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 본사 시너지홀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지주 창립기념식 및 비전 선포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는 손 회장과 그룹사의 소수 임직원만 직접 참석하고 그룹 임직원들은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시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손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우리금융그룹이 국내 최초의 금융지주 시대를 열었지만 다시 은행 체제를 거쳐 민영화와 그룹 체제 전환을 이뤄내기 위해 숨가쁘게 달려왔다”며 “그룹의 새로운 50년, 100년을 그릴 수 있는 새로운 가치를 정의할 때”라고 말했다.

우리금융은 이날 그룹 체제 3년차를 맞아 그룹의 비전과 슬로건 등 가치체계를 새롭게 선포했다. '오늘의 혁신으로 내일의 가치를 만드는 금융그룹'을 새로운 비전으로, '우리 마음속 첫번째 금융'을 새로운 슬로건으로 정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전 임직원이 그룹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가장 중요하게 꼽은 키워드가 혁신과 가치였다”며 “우리는 고객과 이웃을 먼저 생각합니다’를 제1의 핵심가치로 삼았다”고 말했다.

우리금융은 또 올해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원년으로 선언했다. 손 회장은 “최근 국제 사회의 ESG 핵심 아젠다인 기후변화 대응 등 그룹의 ESG 경영전략에 모든 자회사가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