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2.02(수)

빅히트 공모주 청약 역대 두번째 흥행...증거금 58.4조 몰려

기사입력 : 2020-10-06 17:02

카카오게임즈 이은 두 번째 경쟁률·증거금 기록
1억원 맡긴 투자자 받을 수 있는 주식수 ‘2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6일 NH투자증권 영업부금융센터에서 고객들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 청약을 하고 있다./ 사진=NH투자증권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코스피 입성을 앞둔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의 일반 투자자 공모 청약에 58조원이 넘는 증거금이 몰렸다.

6일 빅히트의 주관사인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키움증권 등에 따르면 빅히트 청약 신청 주식 수로 산출한 최종 증거금은 58조4236억원, 통합 평균 경쟁률은 약 606.97대 1을 기록했다.

빅히트의 공모 성적은 최근 공모를 마쳤던 카카오게임즈의 경쟁률 1524.85대 1과 청약 증거금 58조5543억원에 근소한 차이로 밀리는 기록이다. 하지만 SK바이오팜의 최종 청약 경쟁률인 323.03대 1과 청약 증거금 약 30조9899억원은 훌쩍 뛰어 넘었다.

특히 전날 89.60대 1의 평균 경쟁률과 8조6242억원의 증거금을 기록하면서 비교적 조용한 분위기를 보였던 빅히트의 청약 열기는 마감일인 이날 들어 급격히 달아올랐다.

증권사별로 보면 최종 청약 경쟁률은 55만5584주가 배정된 한국투자증권이 663.48대 1로 가장 높았다. 64만8182주가 배정된 NH투자증권은 564.69 대 1로 나타났다.

18만5195주가 배정된 미래에셋대우에서의 청약 경쟁률은 589.74대 1로 집계됐다. 가장 적은 3만7039주가 배정된 키움증권에서의 경쟁률은 585.23대 1을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 또한 한국투자증권이 약 24조8819억원으로 가장 많이 몰렸다. NH투자증권 24조7065억원, 미래에셋대우 7조3721억원, 키움증권 1조4632억원 순으로 자금이 유입됐다.

경쟁률이 높아지면서 받을 수 있는 주식 수에도 제약이 걸렸다. 신청 증권사에 따라 배정 주식 수가 달라질 수 있지만, 청약 최종 경쟁률인 606.97대 1을 기준으로 추산했을 때, 1억원을 증거금으로 낸 일반 투자자의 경우 손에 쥐게 되는 주식수는 2주에 불과하다.

이날 이틀간의 일반 청약을 마무리한 빅히트는 오는 15일 코스피에 상장한다. 공모가는 13만5000원,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약 4조8000억원이다.

증권가에서는 빅히트가 코스피200에 무난히 조기 편입될 것으로 점치고 있다. 현재 코스피200에 조기편입 되기 위해서는 약 4조5000억원의 시가총액과 약 13만3920원의 주당가격을 충족해야 한다.

김동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빅히트는 코스피200 조기편입조건을 달성하고 오는 12월 11일 지수에 조기 편입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코스피200 추종 자금을 60조원으로 가정할 경우, 빅히트에 유입되는 패시브 자금은 약 644억원 수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승빈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