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0.20(화)

산은 등 아시아나항공 채권단 "HDC현산 인수의지 긍정적…직접 협상 테이블 나와야"

기사입력 : 2020-06-10 15:38

(최종수정 2020-06-10 15:50)

"서면협의는 진정성 의문" 지적…"인수조건 구체적 요구사항 제시하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 사진= 산업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이 HDC현대산업개발의 인수 의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다만 아시아나항공 인수조건을 확정하기 위해서는 이해관계자간 협의가 필요해 서면 논의는 한계가 있다며 테이블에 직접 나와 협상하자고 제시했다.

산업은행은 10일 오후 아시아나항공 채권단 공동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인수여부에 관한 시장의 다양한 억측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의사 피력이 늦었지만 HDC현산이 인수의지에 변함이 없음을 밝힌 것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산업은행은 "HDC현산 측이 보도자료에서 밝히고 있는 인수를 확정하기 위한 제시조건은 이해관계자간 많은 협의가 필요한 사항으로서 서면으로만 논의를 진행하는 것의 한계가 있어 자칫 진정성 자체에 대한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고 지적하며 "향후 공문발송이나 보도자료 배포가 아닌 협상 테이블로 직접 나와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지난 9일 HDC현산은 채권단에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지에 변함이 없다고 전제하며 "인수상황 재점검·인수조건 재협의 등 산업은행 및 계약 당사자들 간의 진정성 있는 노력을 통해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성공적으로 종결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금융권에선 HDC현산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전략이라는 의견, 또 인수 포기까지 감안한 행보라는 관측이 동시에 나왔다.

산업은행은 HDC현산 측이 말한 ‘인수상황 재점검과 인수조건 재협의’ 내용 관련해서 "이해관계자간 논의가 진전될 수 있도록 HDC현산측이 먼저 구체적인 요구사항을 제시해 달라"고 요청했다.

산업은행은 HDC현산 측이 제시한 조건에 대해 이해관계자간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