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10.16(토)

[신년사]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IT 경쟁력·자체 영업력 강화”

기사입력 : 2020-01-02 17:35

저축은행 지속성장 지원
부정적 인식 전환과 신뢰 제고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 사진 = 저축은행중앙회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박재식닫기박재식기사 모아보기 저축은행중앙회장은 “저축은행의 IT 경쟁력과 자체 영업력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식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인터넷전문은행 수준으로 디지털뱅킹을 고도화하여 더 많은 고객들이 더 편리하게 저축은행을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회장은 이어“핀테크사와 협업을 통해 대출 중개업무뿐만 아니라 예‧적금상품 연계로 취약한 저축은행 영업기반을 확대해야 한다”라고 역설했다.

또 박 회장은 “각종 규제도입 영향과 경기침체로 수익성 악화가 우려되고 오픈뱅킹 등 디지털금융 경쟁 가속화로 저축은행의 경쟁력 약화가 예상된다”라며 △저축은행 지속성장 지원 △저축은행에 대한 부정적 인식 전환과 신뢰 제고 △저축은행의 IT 경쟁력과 자체 영업력을 강화 등을 당부했다.

다음은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신년사 전문.

사랑하는 중앙회 가족 여러분!

보람과 아쉬움 속에 2019년 한 해를 보내고, 희망찬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았습니다.

지난 한 해 우리는 24시간 365일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뱅킹을 성공적으로 오픈하고 연구용역을 통해 저축은행 중장기 발전방향을 마련하고 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하여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또한, DSR 관리기준 완화, 해외송금 업무 허용 등 영업 활성화를 위한 규제를 개선하고 간편 송금‧결제 사업자와의 제휴로 고객의 저축은행 계좌 활용도를 제고하는 등 많은 일을 추진하고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저축은행 업계 또한 1조 2600억원의 이익을 실현하는 등 사상 최대실적을 거두었습니다.

그러나 2020년 올 한해 저축은행을 둘러싼 경영환경은 밝지만은 않습니다.

각종 규제도입 영향과 경기침체로 수익성 악화가 우려되고 오픈뱅킹 등 디지털금융 경쟁 가속화로 저축은행의 경쟁력 약화가 예상됩니다.

이렇게 쉽지 않은 한해 저는 여러분께 세 가지 과제를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우리의 최우선 과제는 저축은행 지속성장 지원입니다.

저축은행에 대한 규제를 전면 재검토하여 형평에 맞지 않거나 불합리한 규제에 대해 금융당국에 건의하고 개선하여 지속성장을 위한 제도적 기틀을 마련해야 합니다.

또한 보증기관과의 협업을 확대하고 중금리 대출을 활성화시켜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저축은행 입지를 확고히 해야 할 것입니다.

다음 과제는 저축은행에 대한 부정적 인식 전환과 신뢰 제고입니다.

규제 개선과 영업에 있어 국회와 정책당국, 국민이 갖고 있는 부정적 인식과 낮은 신뢰는 항상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에 저축은행 자영업자 컨설팅 지원 등 사회공헌사업을 확대‧추진해 나가고 고객별 맞춤형 광고를 통해 저축은행에 대한 긍정 이미지를 확산시켜야 합니다.

또한, 금융당국, 대학교수, 저축은행과 함께 서민금융포럼을 운영하여 정책당국의 신뢰를 회복하고 저축은행 역할을 확대시켜야 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저축은행의 IT 경쟁력과 자체 영업력을 강화해야 할 것입니다.

인터넷전문은행 수준으로 디지털뱅킹을 고도화하여 더 많은 고객들이 더 편리하게 저축은행을 이용할 수 있어야 하며 핀테크사와 협업을 통해 대출 중개업무뿐만 아니라 예‧적금상품 연계로 취약한 저축은행 영업기반을 확대해야 합니다.

중앙회 임직원 여러분!

노적성해(露積成海)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말은 한 방울의 물이 모여 바다를 이루고 손가락 하나의 작은 움직임이 계속되면 우물에 소용돌이를 일으킬 수 있다는 뜻입니다.

임직원 여러분 한 명 한 명 책임감과 열정을 가지고 최선을 다한다면 저축은행의 신뢰는 하나씩 회복될 것이고 업계는 한단계씩 발전해 나아갈 것입니다.

2020년 새해 임직원 여러분의 열정과 헌신에 응원을 보내며 가정과 직장에 늘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유정화 기자기사 더보기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