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7.15(수)

은행연합회, 신남방 거점 미얀마 은행협회와 민간 교류 맞손

기사입력 : 2019-09-04 16:1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태국·미얀마 경제사절단’의 일원으로 9월 4일(수) 미얀마 양곤 소재 미얀마은행협회를 방문하여 양국 은행협회간 ‘금융지식 공유 프로그램(Financial Knowledge Sharing Program) 운영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에서 다섯 번째부터)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킨마웅아예 미얀마은행협회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지성규 하나은행장, 강승중 수출입은행 수석부행장이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은행연합회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행연합회가 신남방 핵심 지역으로 꼽히는 미얀마 은행권과 교류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은행연합회는 김태영닫기김태영기사 모아보기 회장이 4일 ‘태국·미얀마 경제사절단’ 일원으로 미얀마 양곤을 방문해 미얀마 은행협회와 ‘금융지식 공유 프로그램(Financial Knowledge Sharing Program) 운영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양 협회가 2015년 9월에 체결한 업무협약(MOU)에 따라 추진되는 세부 협력사업의 하나다.

은행연합회가 미얀마 은행권 임직원을 한국으로 초청하고, 국내은행권 임직원을 비롯한 금융전문가를 미얀마에 파견하는 등 다양한 초청 연수 및 방문 교육 프로그램이 포함돼 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국내 은행들에게 미얀마는 신남방 지역 중 핵심 진출지”라며 “이번 프로그램이 양국 은행산업간 교류 확대, 나아가 국내은행의 미얀마 진출 확대에도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 미얀마 측에서는 미얀마 은행협회장 뿐 아니라 10여명의 미얀마 은행 CEO 등이 참석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한국 측에서도 미얀마에 방문 중인 진옥동닫기진옥동기사 모아보기 신한은행장,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지성규닫기지성규기사 모아보기 KEB하나은행장, 강승중 수출입은행 수석부행장 등이 참석했다.

미얀마는 은행 이용률이 23%로 향후 경제성장과 금융시스템 정비가 이뤄질 경우에 대비해 국내 은행들이 진출을 희망하고 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신한은행이 미얀마에 지점으로 진출해 있고, 우리, KEB하나, 국민은행이 각각 사무소와 마이크로파이낸싱(MFI)으로 진출해 있다. 산업, 수출입, 기업, 부산은행도 각각 사무소를 두고 있고, 농협은행도 MFI로 진출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