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11.15(금)

먹구름 낀 경제…금융연구원, 올해 성장률 전망치 2.4→2.1% 하향 조정

기사입력 : 2019-08-13 13:55

3개월만에 추가 하향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 금융연구원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한국금융연구원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석달만에 2.4%에서 2.1%로 하향 조정했다.

금융연구원은 13일 발표한 '2019년 하반기 경제전망'에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로 제시했다. 지난 5월 발표한 전망치보다 0.3%P(포인트) 하향 조정한 것이다.

금융연구원 측은 "세계경기 둔화에 따른 국내 수출 및 투자의 회복 지연, 상반기 민간 부문의 경제지표 부진 등을 반영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금융연구원은 올해 2분기까지 글로벌 무역 분쟁에 따른 교역 분화 등으로 대외 여건이 악화되고 소비, 투자 등 민간 부분 회복도 지연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부문 별로 금융연구원은 올해 한국의 설비투자 증가율이 -5.3%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반도체 경기 하락에 따라 전체 설비투자 증가율이 둔화된 흐름을 보일것으로 예상하고 무역분쟁이 심화되면서 수출도 정체되고 있다고 봤다.

건설투자 증가율도 -4.1%를 기록할것으로 전망했다. 공공 건설투자에도 불구 민간 건물 건설 감소 영향을 받아 전체적으로는 부진할 것으로 진단했다.

민간소비 증가율을 2.1% 수준으로 내다봤다. 경기회복이 지연되면서 민간소비 증가율이 제한되고 있고 청년실업과 취업자수 정체, 저출산 기조도 민간소비에 부정적이라고 봤다.

올해 취업자 수가 전년 대비 평균 19만명 증가하고 실업률은 3.9%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0.6%로 전망했다.

2019년 국고채(3년물) 평균금리는 전년비 하락한 1.5% 수준으로 내다봤다.

미중 무역분쟁, 한일 갈등 대두 등을 감안해 원/달러 환율은 전년비 상승한 1172원으로 전망했다.

하반기 대외 여건에서는 장기화되고 있는 미중 무역협상 및 기술분쟁,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에 따른 불확실성이 부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관측했다.

금융연구원은 "경기 둔화 국면이 지속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확장적인 통화 및 재정정책의 조합이 중요할 것"이라며 "주택시장 불안 및 가계부채 증대 등 금융 불안정 위험은 금융당국과 협력해 거시건전성정책을 통해 관리함으로써 시중자금이 생산활동에 유입될 수 있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