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20(토)

멤버십 힘주는 모두투어, 버스투어 개시 노랑풍선…"매출도 코로나 극복"

기사입력 : 2024-06-17 16:10

(최종수정 2024-06-17 16:18)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1분기 여행객 수 954만명, 2019년의 94%
모두투어 멤버십 힘주며 매출 86% 회복해
노랑풍선 시티버스 신사업 등 코로나 극복

모두투어 앱 캡처이미지 확대보기
모두투어 앱 캡처
[한국금융신문 손원태 기자] 국내 여행산업이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세를 보이면서 여행업계 2·3위 주자인 모두투어, 노랑풍선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자사 멤버십을 강화하거나 신규 취항 노선을 활용한 패키지 등을 선보여 고객 호응을 유도한 것이다. 반대로 해외 관광객에게는 서울 시내를 둘러볼 수 있는 시티버스를 운영하는 등 신규 사업도 속도를 냈다.

16일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올해 1~4월 해외로 간 우리 국민은 954만명으로, 전년(648만명) 대비 47.2%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 이전이었던 2019년 동 기간(1011만명)의 94.4%에 이르는 수치다. 사실상 엔데믹으로 보복 여행 심리가 폭발하면서 여행산업이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 것이다.

이에 국내 여행업계 BIG3(하나투어·모두투어·노랑풍선)의 올해 1분기 실적도 폭등했다. 하나투어는 1분기 매출이 1833억원으로, 전년(803억원) 대비 120.8%나 올랐다. 동 기간 모두투어는 전년(392억원)보다 102.3% 증가한 793억원을, 노랑풍선은 전년(237억원)보다 61.6% 오른 383억원을 기록했다. 하나투어는 초개인화 패키지, 앱 인공지능(AI) 개발에 집중했다. 반면 모두투어와 노랑풍선은 각각 멤버십 제도를 강화하거나 시티투어와 같은 신규 사업에 열을 올렸다.

모두투어는 올해 들어 자사 멤버십 제도인 ‘모두멤버스’ 혜택을 강화했다. 모두투어는 지난해 해외여행 송출객 수(패키지, 항공권 포함)가 전년보다 327.0% 증가한 것에 맞춰 장거리 프로모션을 제안했다. 특히 올해 모두투어 창립 35주년으로 ▲오늘의 특가 ▲BEST상품 ▲라이브M과 같은 쿠폰팩을 대대적으로 지급했다.

지난달에는 유럽(스페인&포르투칼)과 일본(북해도), 태국(방콕), 중국(장가계) 4곳을 모두투어 인기 여행지로 선정해 마일리지를 더블 적립하거나 선착순 할인, 지역별 혜택을 제공하는 데 집중했다. 이에 모두투어 전체 예약에서 ‘모두멤버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45%에 달하면서 소비자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모두투어는 또 여행에만 온전히 집중할 수 있도록 연인, 맛집, 가성비에 따라 숙소를 선택할 수 있는 맞춤형 코스도 따로 선보였다. 최근에는 미국 메이저리그 야구팬들을 겨냥해 전문가와 떠나는 뉴욕 투어도 론칭했다. 그 외 모두투어는 아시아나항공과 그리스, 이탈리아 등을 여행하는 전세기 프로모션도 진행 중이다. 스위스 취리히 신규 취항을 기념한 패키지도 꾸린 상태다. 모두투어는 LG유플러스, 로홈, 롯데멤버스, 홈플러스 등 국내외 유통사와도 협력해 다양한 상품들도 속속 내놓고 있다.

노랑풍선 시티버스. /사진=노랑풍선이미지 확대보기
노랑풍선 시티버스. /사진=노랑풍선


노랑풍선의 경우 MZ세대를 위한 맞춤형 패키지로 여행객들을 맞고 있다. 해외로는 방한 관광객을 대상으로 서울 지역 시티버스를 운행해 실적으로 잇는 모습이다. 노랑풍선은 우선 지난해 말 최소 2인이 모이면 출발할 수 있는 괌 패키지를 론칭했다. 괌 여행지 특성상 호캉스를 찾는 고객이 많은 만큼 여행 취소에 대한 부담을 줄이면서 자유 일정을 가득 채웠다.

괌 최대 리조트에서 전 일정 식사까지 즐길 수 있으며, 대자연을 만끽하는 관광 명소로 가득 채웠다. 지난달에는 친구나 연인, 부모님, 자녀 동반 등 네 가지 테마에 맞춰 유럽과 일본을 여행하는 맞춤형 패키지도 준비했다. 동시에 해외여행이 부담스러운 여행객을 위해 제주도, 경상남도, 울릉도 등을 둘러볼 수 있는 국내 패키지도 꾸린 바 있다.

노랑풍선은 특히 2021년 여행 스타트업 위시빈을 인수해 서울 지역 내 시티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시티버스는 국내외 여행객 대상 서울 시내를 돌며, 숨은 명소를 소개해주는 사업이다. 노랑풍선에 따르면 시티버스는 현재 전통문화코스, 한강잠실코스, 야간운행코스로 나뉘어있다. 시티버스 매출은 2021년 당시 5억4000만원에서 지난해 15억8000만원에 이르는 등 3배 넘게 성장했다. 주중 3대(총 12회), 주말 4대(총 16회)로 운영되고 있다. 야간투어도 별도 1회 추가 운행 중이다.

여행산업이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면서 모두투어, 노랑풍선의 실적도 2019년 수준으로 올라섰다. 모두투어는 2019년 1분기 매출(923억원)의 85.9%까지 회복했다. 노랑풍선의 경우 2019년 1분기 매출(279억원)을 이미 넘어섰다.

노랑풍선 관계자는 “패키지 여행상품의 주 고객층이었던 장년층에서 개별여행을 선호하던 MZ세대로 확장되고 있다”며 “패키지여행도 다양한 테마로 기획하고, 개발하기 위해 전담 조직을 꾸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외여행 수욕 회복세에 맞춰 기존의 일률적인 패키지 상품이 아닌 각 연령층에 맞는 이색 테마형 상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했다.

손원태 한국금융신문 기자 tellme@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손원태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