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20(토)

성북구 '돈암삼성’ 42평형, 3.4억 하락한 7.6억원에 거래 [이 주의 하락아파트]

기사입력 : 2024-05-17 08:28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경기 과천시 ‘센트럴파크푸르지오’ 34평, 최고가 대비 5.1억원 하락

부산 수영구 ‘광안쌍용예가디오션’ 35평, 최고가 대비 6.9억원 하락

인천 연수구 '송도품림아이원2단지' 33평, 최고가 대비 3억원 하락

▲ 오는 31일 1순위 청약을 실시하는 과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 써밋 조감도. 사진 = 대우건설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 오는 31일 1순위 청약을 실시하는 과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 써밋 조감도. 사진 = 대우건설 제공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아실에 따르면 5월 17일 오전 기준 최근 1주일 사이 서울시 내 아파트 중 하락폭이 가장 컸던 곳은 성북구 돈암동에 위치한 ‘돈암삼성’ 43평(114.66㎡) 타입으로 나타났다.

이 단지는 지난 5월 11일, 종전 최고가인 10억9800만원에서 3억3800만원(30%↓) 하락한 7억6000만원에 거래가 이뤄졌다. 종전 최고가 거래가 발생한 것은 2021년 6월이었다.

경기의 경우 과천시 ‘센트럴파크푸르지오써밋’ 34평(84.99㎡) 타입에서 가장 큰 하락폭이 기록됐다. 이 매물은 지난 5월 11일 최고가 21억5000만원에서 5억500만원(23%↓) 내린 16억4500만원에 거래됐다.

부산에서도 하락거래가 이어졌다. 수영구 ‘광안쌍용예가디오션’ 35평(84.99㎡)형은 종전 최고가였던 16억원에서 6억8500만원(43%↓) 내린 9억1500만원에 거래됐다.

인천에서도 하락폭이 큰 거래가 이뤄졌다. 연수구 송도동에 위치한 ‘송도풍림아이원2단지’ 33평(84.94㎡)형은 종전 최고가 8억5000만원에서 3억원(35%↓) 내린 5억5000만원으로 손바뀜했다.

주현태 한국금융신문 기자 gun131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주현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