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19(수)

한국ESG평가원 “한미사이언스 임종윤·종훈 형제 측 주주제안 찬성”

기사입력 : 2024-03-25 14:4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모녀측 OCI와 통합 딜 절차상 정당성과 경영 능력에 의문 표시
“통합 반대하는 형제측 제안, ‘기업 및 주주 가치 제고에 합당’”

사진제공 = 한미약품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 = 한미약품
[한국금융신문 전한신 기자] 한국ESG평가원이 25일 한미사이언스 주주총회에 상정된 이사선임 안건과 관련해 창업주의 아들인 임종윤·종훈 형제 측 주주제안에 찬성하는 의견을 밝혔다.

한미약품그룹의 경영을 이끌고 있는 창업주 배우자 송영숙 회장과 딸 임주현 사장은 지난 1월 OCI그룹과 통합 계약을 맺고 28일로 예정된 한미사이언스 정기주주총회에 이사진 6명을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했다. 이에 대해 장·차남인 임종윤·종훈 한미약품 사장 측은 통합 반대를 표명하며 역시 이사진 5명에 대한 선임안을 주주제안했다.

한국ESG평가원은 이날 한미사이언스 주주총회 의안 분석 보고서를 내고 “모녀 측이 주도한 OCI와 통합 계약은 절차적 정당성이 떨어지고 사내이사로 추천된 임주현 사장과 이우현 OCI그룹 회장의 경영 능력도 의문”이라며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 측면에서 형제 측의 제안에 찬성하는 게 합당하다”고 제시했다.

이어 통합의 절차적 정당성과 관련해 “주요 주주인 임종윤·종훈 형제가 통합 논의에서 배제돼 언론 보도를 통해 뒤늦게 알게 됐다”며 “통합 결의 당시 한미사이언스 사외이사들도 통합 패키지 딜에 대해 충분한 설명을 듣지 못하고 단순 자금조달 필요에 의한 것으로 알았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문제 때문에 개입 최대 주주인 신동국 한양정밀 사장(지분율 12.15%)도 형제 측 표결에 가세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고 ESG평가원은 진단했다.

ESG평가원은 통합 OCI그룹의 경영을 이끌어갈 임주현 한미약품 사장과 이우현 OCI 회장의 경영 능력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임 사장은 한미약품 경영에 참가한 이후 인재 개발 분야 업무를 주로 맡아 경영 능력을 충분히 검증받지 못했고 특히 한미약품의 연구개발 분야 핵심 인재 20여명이 무더기로 회사를 떠나는 사태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번에 한미사이언스 사내이사로 추천된 이우현 회장의 경우 OCI그룹의 부광약품을 인수한 이후 경영을 맡았지만, 지난해 매출액이 34%나 감소했고 영업손실이 365억원 달해 주가가 급락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이 회장은 지난 2007년 OCI 부사장으로 재직 당시 내부정보를 이용해 OCI 주식을 매매, 약 3억5000만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주식 불공정거래 혐의로 2011년 4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10억원 벌금형의 유죄판결을 받은 바 있다.

ESG평가원은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은 미국 보스턴대에서 생화학을 전공했고 북경한미약품유한공사를 성공적으로 개척했다”며 “한미약품 BD(사업개발) 총괄 사장, 한미사이언스 대표이사 등을 역임하면서 경영 능력을 충분히 검증받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한미사이언스의 주주총회는 오는 28일 열릴 예정이다.

전한신 한국금융신문 기자 poch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전한신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