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5.23(목)

NH농협은행 109억 배임 혐의 직원, 계약서 확인 안했나…대출금 과다 상정 추정

기사입력 : 2024-03-06 17:24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계약서-실거래 금액 차이 발견, 고의성 경찰 수사 의뢰
해당 여신 정상 채권으로 분류…"추가 정보 제공 어려워"

NH농협은행 사옥 전경. / 사진제공=농협은행이미지 확대보기
NH농협은행 사옥 전경. / 사진제공=농협은행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NH농협은행(은행장 이석용닫기이석용기사 모아보기)에서 발생한 109억원 규모의 금융사고가 직원의 대출금액 과다 상정으로 발생했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6일 농협은행은 "내부 감사 과정에서 차주의 매매 계약서상 거래금액과 실거래 금액의 상이한 점을 발견했다"며 "대출금액의 과다 상정으로 추정돼 여신취급자의 고의적인 의도 여부를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계약서에 적힌 금액보다 실거래액이 더 적다는 의미다.

농협은행은 전날(5일) 공시를 통해 업무상 배임이 발생했다고 알렸다. 사고는 지난 2019년 3월 25일부터 지난해 11월 10일까지 발생했으며, 금액은 약 109억4733억원으로 알려졌다. 현재 행위자는 대기 발령으로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다.

농협은행은 "본 여신은 정상 채권으로 분류돼 있어, 향후 채권 보전과 여신 회수 등을 이유로 추가적인 정보 제공에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다.

신혜주 한국금융신문 기자 hjs050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신혜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