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16(화)

삼성증권 '슈퍼리치'가 뽑은 2024 금융시장 사자성어는 '거안사위'…"AI/반도체 투자 유망"

기사입력 : 2024-01-03 08:08

(최종수정 2024-01-03 09:16)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삼성증권 자산 30억원이상 SNI 고객 368명 대상 설문

자료제공= 삼성증권(2024.01.02)이미지 확대보기
자료제공= 삼성증권(2024.01.02)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국내 고액자산가들이 새해 금융시장을 주로 '안정적인 상황에서도 미래의 위기를 대비해야 하는 한 해'로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삼성증권이 자산 30억원 이상 SNI 고객 368명을 대상으로 '2024년 주식시황 전망 및 투자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3.2%가 새해 금융시장을 가장 잘 표현하는 사자성어로 '거안사위(안정적인 시장 상황에도 미래에 닥쳐올 위기를 대비함)'를 선택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외에도 '고진감래(상반기에는 고전하나 하반기에 달콤한 수익을 얻음)' 16.8%, '다다익선(많으면 많을수록 좋음)' 12.5%, '상전벽해(작년과는 완전히 다른 큰 상승장이 옴)' 8.7%, '함포고복(금융시장이 안정돼 만사가 즐거움)' 6.0%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새옹지마(투자의 길흉화복이 늘 바뀌어 등락을 거듭함)', '지부작족(하반기에 발등이 찍힘)', 설상가상(1년 내내 부정적인 이슈가 계속됨)' 등 불확실한 시장 상황을 예측하는 응답도 나왔다.

그간 자산증식에 있어 주된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주식, 펀드 등 금융상품 투자(35.9%)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는 사업소득(29.9%), 근로소득(19.6%), 증여/상속(7.1%) 순이었다. 반면, 매매/임대 등 부동산 투자는 6.5% 수준으로 가장 적었다.

향후 자산증식에 있어 효과적인 투자자산들을 묻는 질문에는 국내외 주식형 자산이 45.4%로 가장 많이 선택됐다. 국내외 채권형 자산(18.1%)과 부동산/금 등 실물자산(16.8%)이 뒤를 이었다.

가상자산이나 사모/대체투자자산을 꼽은 응답자는 각각 1.9%와 1.6%에 그쳤다. 그러나 이 자산들을 꼽은 응답자는 모두 국내외 주식형 자산을 동시에 선택함으로서 이들 자산간 투자심리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삼성증권 측은 설명했다.

새해 코스피지수의 예상밴드를 물어보는 질문에는 '2600~2800pt'를 꼽은 응답자가 38%로 가장 많았다. 2800pt를 초과한다고 응답한 비율도 40%가 넘었다.

주식 매수시 최적 시점을 물어보는 질문에는 1분기(51.6%), 2분기(27.7%), 3분기(13.6%), 4분기(7.1%) 순으로 나타나 연초를 투자 적기로 생각하는 투자자들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62.5%는 새해 들어 주식형 자산의 비중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 이들이 투자를 희망하는 국가로는 미국(39.5%)을 제치고 한국(47.3%)가이 최상위에 등극했다.

투자 유망 업종도 확인한 결과 절반 이상이 미래 IT 산업의 판도를 바꿀 핵심 기술인 AI(인공지능)/반도체(50.6%)를 선택했다. 작년에 크게 상승한 2차전지(16.7%)를 앞섰다. 경기방어주 성격의 인터넷/게임 업종과 대표적인 중국 관련 업종인 면세/화장품 업종은 각각 1.1%와 0.6%에 그쳤다.

주식형 자산을 확대하는 방식으로는 주식을 직접 매수하겠다는 의견이 88.7%로 대부분을 차지해서, 공모/사모 펀드, ETF(상장지수펀드)/ETN(상장지수증권) 등 간접 투자 방식(11.3%)을 크게 상회했다.

2024년에 주식형 자산 외 채권형 자산을 확대하겠다는 응답자도 53.3%로 절반 이상을 기록했다. 국내 국채가 25.9%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는 국내 회사채(19.7%)와 미국 국채(19.0%), 국내 공사채/지방채(12.9%)가 뒤를 이었다.

올해 주식과 채권(금리형 상품)의 포트폴리오 비중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83.2%가 두 자산에 배분해서 투자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주식과 채권(금리형 상품)에 각각 6:4 비중으로 배분해 투자하겠다는 응답자가 31.5%로 가장 많았다. 이어 8대 2로 투자하겠다는 응답자도 21.7%를 기록했다. 반면, 주식이나 채권(금리형 상품) 한 쪽으로 100% 투자하겠다는 응답자는 각각 15.2%와 1.6%에 그쳤다.

새해 증시에 가장 영향력이 클 것으로 예상하는 인물에는 주로 트럼프 전 미국대통령(30.4%), 파월 미국연준의장(15.8%), 바이든 미국대통령(7.1%), 빈살만 사우디 총리(3.3%) 등을 비롯해 엘론머스크 테슬라 CEO(6.0%), 샘알트만 오픈AI CEO(5.4%), 라스 프루어가르드 예르겐센 노보노디스크 CEO(2.4%) 등 최근 신사업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기업인들을 꼽았다.

새해 금융시장의 가장 중요한 화두를 물어보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주요국의 금리 인하'(51.1%)를 꼽았다. 다음으로는 '미국 대선 투표 결과'(15.2%), 'AI, 로봇 등 새로운 산업의 발전'(10.3%) 등이 주목받았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