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2.29(목)

마포구, 홍대 레드로드 개선공사…“세계적인 문화·관광 명소 과정”

기사입력 : 2023-12-06 09:54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박강수 마포구청장이 홍대 거리 활성화를 위한 정책 대화를 개최해 주민에게 홍대 활성화 의견을 청취하는 모습./사진제공=마포구이미지 확대보기
박강수 마포구청장이 홍대 거리 활성화를 위한 정책 대화를 개최해 주민에게 홍대 활성화 의견을 청취하는 모습./사진제공=마포구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마포구(구청장 박강수)는 2023년 개장한 홍대 레드로드 일대가 기반시설 개선공사로 다시 한번 새롭게 탄생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구는 내년 1월 말까지 레드로드 R1~R2구역(어울마당로 107~155-1)에 위치한 여행자 편의시설과 야외전시존, 버스킹존, 광장무대, 만남의광장의 노후 시설물을 철거하고 편의성을 갖춘 쾌적한 공간으로 꾸민다는 계획이다.

500m에 달하는 해당 구간은 홍대 레드로드의 핵심이자 홍대 특유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야외 전시, 댄스 공연, 연주 버스킹 공간이 주를 이루고 있으나 낡은 시설 탓에 이용 편의성과 활용도가 낮았다는 것이 구의 설명이다.

이에 마포구는 여행자편의시설과 야외전시존을 철거해 다목적 개방공간을 조성하고 버스킹존을 신설·재조성하면서 관광객을 위한 내실 있는 편의시설을 설치하는데 주안점을 맞추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구는 광장으로서의 기능을 회복하기 위해 만남의광장의 불필요한 녹지대를 정비하고 벤치와 수목을 광장 경계부에 배치해 보행 안전과 쉼터기능을 강화한다.

상권과 동선이 차단되고 반지하 형태로 어두워 활용도가 낮았던 여행자 편의시설은 개방감을 확보하면서 공연과 휴게까지 가능하도록 다목적 개방형 공간으로 조성한다.

낡은 옹벽이 가로막혀있어 흡연 민원 등이 자주 발생했던 야외전시존도 옹벽을 철거해 시야를 확보하고 높낮이차를 이용한 버스킹 무대와 포토존 등 쉼터를 조성한다.

기존 버스킹존은 버스킹 무대 간 간격이 좁아 간섭이 발생했던 4개소를 2개소로 줄여 공간을 확장하고 관람객을 위한 착석 공간도 개선한다.

또한 홍대 레드로드 방문객 수에 비해 부족했던 공공화장실도 관광안내소에 1개소 추가 설치될 예정이다.

구는 내년 1월 말까지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번 홍대 레드로드 개선공사가 낡고 활용도가 떨어지는 공간개선을 통한 거리예술 활성화와 관광객 유입은 물론, 동선과 시야 확보로 상권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한편 마포구는 이번 공사를 위해 지난해 박강수 구청장을 필두로 한 홍대 관광 활성화를 위한 정책 대화와 홍대 문화·예술 단체, 지역 주민 등이 참여한 상생위원회를 개최하여 각계각층의 의견을 설계에 담았으며, 주민설명회를 실시해 공사에 대한 이해와 협조를 구했다고 밝혔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이번 개선공사는 홍대 레드로드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문화·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과정이라며 홍대 레드로드를 문화와 예술이 넘치는 개성 있고 활기찬 거리로 재조성해 모두가 오고 싶은, 모두가 만족해하는 매력 만점 거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주현태 기자 gun131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주현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